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시 SS)--- light 빛----(m.s)

(시 SS)--- light 빛----(m.s)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05-23 08:16     조회 : 106    
    · : (시 SS)--- light 빛----(m.s)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light 빛/은파 오애숙

그대 허물어져가는 맘
절망의 늪에 있는 자의
언약의 빛이 었습니다

어두움에 있으면서도
분별치 못함 깨우시려
현실 낱낱이 해부하려
진리의 등불 켰습니다

그 긴 억겁의 세월속에
낫놓고 기억 분별 못해
소경이 소경 인도하는
현실 파헤치셨습니다

그건 바로 진리의 빛이
사랑의 등불로 켜지며
시작된 태초빛 입니다

오애숙   19-05-23 08:18
위의 시 [소망의 빛은 ]하늘시인 에게 댓글 시로 보낸 글을 퇴고하여 만든시입니다
=============================================

아래 내용은 댓글로 보낸 원문입니다

멋진시 [안경]을
가슴에 슬어 발효시켜보니
빛이 반짝입니다

그 빛은 최초의 빛이며
이세상을 만드신 언약의 빛으로
날 향한 언약의 빛입니다

내가 험한 골짜기 다녀도
그 골이 죽음에 골이었는지 분별 못해
희희낙락하며 쾌락에 빠져 파라다이스라며
여기가 좋소 즐기자 소리질러 외쳐 부르자
젊음의 양지가 바로 이곳일세

낙조 타고 침몰하는 꿈인데
세상을 다 갖은 기선 장군 되어 나팔 불던
칠흙의 어둠 뚫고서 언약의 빛 반짝이며
진흙탕의 어둠 드러냈습니다

그건 절대자의 사랑의 빛
절망에 눈 뜬자에게 소망의 빛 입니다
그 빛은 언약의 빛입니다

결코 소경이 소경을
인도 할 수 없어 진리의 빛으로 오사
반짝이는 빛이 되셨습니다
오애숙   19-05-23 08:17
[시작노트]

오랜 만에 늪에서 허우적이다
소망의 빛을 찾아내서 자판을 두드립니다
그 길 때론 힘 들지만 결코 힘들지 않는 건
그분이 나침판 되시어 하늘빛 향기로
가슴에 품어 주시기 때문이죠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기에
언약의 빛 발견하여 가슴에 박제시킨
하늘빛 향기 우리에게 소망의 빛이란
권서가 되어 생명참의 향그럼으로
소망의 빛이 되는 것이지요

하늘시인의 멋진 시향에
흠뻑 젖어 보는 이 귀한 5월의 하늘에
작금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습니다
들판 속에 보약이 되게 하려 내리는 비
소망의 은혜의 단비 되었으면...

우리 모든 시인이 권서가 되어
어둠의 빛이 되면 얼마나 좋으련만
바랄망만 되지 않길 늘 두 손 모읍니다
또한 그것이 내가 살아가는 유일한 길
우리 문인의  갈 길이라 싶습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05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060 04-11 운영자
142337 삶의 향기 (1)  은파 오애숙 12 03:39 오애숙
142336 modern art  민경대 6 00:32 민경대
142335 넝쿨선인장  강민경 17 06-19 봄에
142334 막차  박인걸 20 06-19 박인걸
142333 6월의 숲에서 (1)  은파 오애숙 31 06-19 오애숙
142332 내 사랑 그대여!  이은경(일해윤) 22 06-19 이은경
142331 허무(虛無)  박인걸 34 06-19 박인걸
142330 금계국 연가  김덕성 54 06-19 김덕성
142329 초여름의 개소리  이은경(일해윤) 22 06-19 이은경
142328 유월로 아리랑 나리꽃 이영지  이영지 24 06-19 李英芝
142327 달맞이 꽃/김용호  김용호 21 06-19 김용호
142326 호수 가에서/김용호  김용호 15 06-19 김용호
142325 나무와 詩  이 성두 20 06-18 이성두
142324 고향 냄새  오보영 19 06-18 오보영
142323 전생을 들여다보다  목필균 32 06-18 목필균
142322 여름의 노래  박인걸 52 06-18 박인걸
142321 사랑 꽃핀 나무  김덕성 77 06-18 김덕성
142320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정세일 21 06-18 정세일
142319 아픈 당신을 위해/김용호  김용호 24 06-18 김용호
142318 당신으로 인해/김용호  김용호 25 06-18 김용호
142317 가장 행복한 순간  송정숙 35 06-17 송정숙
142316 가르침  송정숙 28 06-17 송정숙
142315 눈빛  송정숙 22 06-17 송정숙
142314 폭풍이 지나간 자리  백원기 34 06-17 백원기
142313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 민주문인협회  임영준 31 06-17 임영준
142312 장미꽃잎 차 한 잔 속 행복---[MS]  은파 오애숙 77 06-17 오애숙
142311 너희들은 모른다.  박인걸 34 06-17 박인걸
142310 덩쿨 장미 사랑으로 (1)  은파 오애숙 78 06-17 오애숙
142309 유월의 기도  김덕성 102 06-17 김덕성
142308 눈 멀어가는 나에게  이은경( 알해윤) 40 06-17 이은경
142307 6월의 희망날개 (1)  은파 오애숙 69 06-17 오애숙
142306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정세일 15 06-17 정세일
142305 반영/김용호  김용호 15 06-17 김용호
142304 5월 풍경처럼/김용호  김용호 27 06-17 김용호
142303 교회의 덕목  성백군 18 06-17 성백군
142302 낮달  성백군 23 06-17 성백군
142301 안부  이성두 45 06-16 이성두
142300 영원 그 안에/김용호  김용호 20 06-16 김용호
142299 만날 때 와 헤어질 때/김용호  김용호 24 06-16 김용호
142298 봉선화의 반달에 실어놓은 초승달의 마음이었음을 알게된 날…  정세일 25 06-16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