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랑은 뭐고 인생은 뭔지---(m.s)

사랑은 뭐고 인생은 뭔지---(m.s)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05-23 09:04     조회 : 117    
    · : 사랑은 뭐고 인생은 뭔지---(m.s)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사랑은 뭐고 인생은 뭔지

                                          은파 오애숙


사랑이 뭐길래 사랑에 울고
사랑에 죽느니 사느니 하는지

사랑에는 밀당이 필요한데
고수들 감정을 은막으로 가려
승부의 고수가 되기 마련인데
우리네 삶도 밀당 필요해 고심
그러다 맘의 병도 생기게 되어
넋 다운의 결과물은 고질 병

세상사 만만한 게 없는게
바로 우리네 인생사라 싶어
잠시 멈춰서서 해법이 뭔지
고심하며 다시 질주해보나
그게 우리네 인생이다보니
답은 공수래공수거 입니다

지천명이 되어서야 하늘빛
그 향그런 빛에 초점 맞춰
나름 올 곧게 향하고 있어
마지막 열차간에 있다해도
감사의 향그럼 피어나기에
어깨를 쭉 펴 나르샤 해요

인생을 왜 부초라 부르나
한 번 뿐인 고귀힌 생인 걸

오애숙   19-05-23 09:07
위의 시는 [나싱그리]시인의 시인에게 댓글로 보낸 시 퇴고하여 올렸습니다
==========================================

밑에 올린 것은 댓글로 보낸 원문의 내용입니다.

사랑에는 밀당이 필요한데
고수들은 감정을 은막으로 가려
감정의 고수가 되곤 합니다

우리네 삶도 밀당 필요해 고심
그러나 마음의 병도 생기게 되어
넋 다운 되어 심하게 앓아 눞죠

세상사 만만한 게 없는게
바로 우리네 인생사 이라 싶어
잠시 멈춰서서 해법이 뭔지

고심하며 다시 질주하는 게
우리네 인생이라 생각해 보니
답은 공수래공수거라 싶은 맘

지천명이 되어서야 하늘빛
그 향그런 빛에 포커스 맞춰
올곧게 던지고 있는 중입니다

나름 인생을 생각케 하는
자대가 되게 하는 좋은시
한 편 가슴에 슬어 갑니다
오애숙   19-05-23 09:06
댓글을 시로 만들기 위한 작업의 초고 입니다
===========================

사랑에는 밀당이 필요한데
고수들 감정을 은막으로 가려
승부의 고수가 되기 마련인데
우리네 삶도 밀당 필요해 고심
그러다 맘의 병도 생기게 되어
넋 다운의 결과물은 고질 병

세상사 만만한 게 없는게
바로 우리네 인생사라 싶어
잠시 멈춰서서 해법이 뭔지
고심하며 다시 질주해보나
그게 우리네 인생이다보니
답은 공수래공수거 입니다

지천명이 되어서야 하늘빛
그 향그런 빛에 초점 맞춰
올곧게 향하고 있어 나름
마지막 열차간에 있다해도
감사의 향그럼 피어나기에
어깨를 쭉 펴 나르샤 해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05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060 04-11 운영자
142337 삶의 향기 (1)  은파 오애숙 12 03:39 오애숙
142336 modern art  민경대 6 00:32 민경대
142335 넝쿨선인장  강민경 17 06-19 봄에
142334 막차  박인걸 20 06-19 박인걸
142333 6월의 숲에서 (1)  은파 오애숙 31 06-19 오애숙
142332 내 사랑 그대여!  이은경(일해윤) 22 06-19 이은경
142331 허무(虛無)  박인걸 34 06-19 박인걸
142330 금계국 연가  김덕성 54 06-19 김덕성
142329 초여름의 개소리  이은경(일해윤) 22 06-19 이은경
142328 유월로 아리랑 나리꽃 이영지  이영지 24 06-19 李英芝
142327 달맞이 꽃/김용호  김용호 21 06-19 김용호
142326 호수 가에서/김용호  김용호 15 06-19 김용호
142325 나무와 詩  이 성두 20 06-18 이성두
142324 고향 냄새  오보영 19 06-18 오보영
142323 전생을 들여다보다  목필균 32 06-18 목필균
142322 여름의 노래  박인걸 52 06-18 박인걸
142321 사랑 꽃핀 나무  김덕성 77 06-18 김덕성
142320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정세일 21 06-18 정세일
142319 아픈 당신을 위해/김용호  김용호 24 06-18 김용호
142318 당신으로 인해/김용호  김용호 25 06-18 김용호
142317 가장 행복한 순간  송정숙 35 06-17 송정숙
142316 가르침  송정숙 28 06-17 송정숙
142315 눈빛  송정숙 22 06-17 송정숙
142314 폭풍이 지나간 자리  백원기 34 06-17 백원기
142313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 민주문인협회  임영준 31 06-17 임영준
142312 장미꽃잎 차 한 잔 속 행복  은파 오애숙 77 06-17 오애숙
142311 너희들은 모른다.  박인걸 34 06-17 박인걸
142310 덩쿨 장미 사랑으로 (1)  은파 오애숙 78 06-17 오애숙
142309 유월의 기도  김덕성 102 06-17 김덕성
142308 눈 멀어가는 나에게  이은경( 알해윤) 40 06-17 이은경
142307 6월의 희망날개 (1)  은파 오애숙 69 06-17 오애숙
142306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정세일 15 06-17 정세일
142305 반영/김용호  김용호 15 06-17 김용호
142304 5월 풍경처럼/김용호  김용호 27 06-17 김용호
142303 교회의 덕목  성백군 18 06-17 성백군
142302 낮달  성백군 23 06-17 성백군
142301 안부  이성두 45 06-16 이성두
142300 영원 그 안에/김용호  김용호 20 06-16 김용호
142299 만날 때 와 헤어질 때/김용호  김용호 24 06-16 김용호
142298 봉선화의 반달에 실어놓은 초승달의 마음이었음을 알게된 날…  정세일 25 06-16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