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생의 뒤란에서

생의 뒤란에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9-05-24 06:27     조회 : 88    
    · : 생의 뒤란에서
    · 저자(시인) : 이은 경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작작작. 어젠 누구폰이니지도 모르고 그 동안 맺힌 말들을 다 뱉었다. 다른 사람이던 그 사람이던 이제 관계없다. 심적 고통, 이겨 꽤 큰데....
야야.. 2010년데 이야기일랑 묻지말어. 암누리 돈을 벌어도 맨Edkd에 해딩하던 세상, 확 불살라 버리고 싶더라. 이명박 정권 들어서곤 더 악했지. 노무현정권 즐어서고 서울에서 언니 하나 내려왔어. 소주 킬러. 머릿결은 염색한 듯 했고. 난 돌아갈 차비를 줘 보냈어.민노총의 누구를 사랑한다며그 인간 줄 돈 벌러 중국에 갔었다 하더군. 그러면서 돈 많은 남편한테 가야된다고 해서 이 후로 맑스같은거 휴지통에 쳐박았어. 그리고 보았지. 이 흙의 흘망성쇠를. 삼대를 이어 자들만이 특권을 누리는 이 현실을 더욱 정확히 보았지.
젊을 때 남해에 잠시 dl살았어. 그러나 밤바다는 아름다워도 왠지 무서워지더라. 그 바다가 날 집어 삼킬 것 같았어.그래서 뭍으로 돌아와 지금껏 고생하다가 올 해 아파서 글만 쓴거야. 그래도 교수도 못 되고 몸도 말을 안 듣고 아무도 대화할 사람도 없고 그래서 비참해. 나도 밉고 세상도 미워. 타협 못하는 내가 더 밉지.
깡소주에 굵은 소금 먹어 봐. 목구멍에서 붉은 피, 붉은 피!
동백 쏯잍 여름 잎사귀 우 으로 투투툭 떨어지지.


2018. 5. 23. 목 이은경(일해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00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362 04-11 운영자
143248 오십육 계단  백원기 2 13:58 백원기
143247 사랑의 강에  김덕성 43 04:40 김덕성
143246 검정새를 바라보는 13가지 눈  민경대 13 03:47 민경대
143245 Bob Dylan  민경대 16 01:38 민경대
143244 협상도아닌협상  민경대 18 09-16 민경대
143243 잔나비 네 마리  김동기 19 09-16 김동기
143242 나의 시 올립니다  김동기 20 09-16 김동기
143241 가을 어느 날  은파 오애숙 58 09-16 오애숙
143240 이가을  은파 오애숙 50 09-16 오애숙
143239 입술 타령  백원기 20 09-16 백원기
143238 이름 없는 꽃  한문석 36 09-16 한문석
143237 정용진 시인 제4회 동주 문학 해외 특별상 수상  정용진 21 09-16 정용진
143236 I shall be released  민경대 24 09-16 민경대
143235 아사달  윤의섭 18 09-16 미산
143234 죽도록 사랑해서 - feel in touch  임영준 23 09-16 임영준
143233 상처(傷處)  박인걸 24 09-16 박인걸
143232 새벽비의 애상  김덕성 68 09-16 김덕성
143231 아 이가을에 피어날 한 송이 시여  은파 오애숙 78 09-16 오애숙
143230 어느 가을밤  은파 오애숙 92 09-16 오애숙
143229 핑크뮬리 연가 (1)  은파 오애숙 88 09-16 오애숙
143228 고향 이영지  이영지 40 09-15 李英芝
143227 아주 정성드린 시 한편01  민경대 50 09-15 민경대
143226 아주 정성드린 시 한편  민경대 45 09-15 민경대
143225 the price of a poem  민경대 53 09-15 민경대
143224 가을 계곡물  오보영 134 09-14 오보영
143223 환혼의 느낌  박인걸 142 09-14 박인걸
143222 자 우리  은파 오애숙 160 09-14 오애숙
143221 강강술래  은파 오애숙 170 09-14 오애숙
143220 경마  민경대 108 09-14 민경대
143219 이 시대의 정의는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120 09-14 임영준
143218 사랑은 흐른다  김덕성 172 09-14 김덕성
143217 빗소리, 그 무언의 갈채  박종영 176 09-13 옥매산
143216 가을 소나타  (宵火)고은영 160 09-13 고은영
143215 가을 정거장  (宵火)고은영 147 09-13 고은영
143214 흔들리는 계절  (宵火)고은영 143 09-13 고은영
143213 내 빽은 없다  민경대 171 09-13 민경대
143212 달빛 아래 (1)  은파 오애숙 217 09-13 오애숙
143211 한가위-------[[ms]]  은파 오애숙 223 09-13 오애숙
143210 추석秋夕  은파 오애숙 215 09-13 오애숙
143209 내가 이 순간에 할 수 있는 일은  민경대 132 09-13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