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봄 편지

봄 편지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성백군     날짜 : 19-05-26 06:46     조회 : 52    
    · : 봄 편지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봄 편지 / 성백군


편지가 왔다
주소도 수신자도 없는 편지가
이 산 저 산 앞들 뒷들로 날마다 오더니
우리 집 화단에도 봄을 가득 적어놓았다

바탕체, 돋움체, 굴림체, 궁서체,
모양도 갖가지이고
빨강, 노랑, 보라, 분홍, 하양, 색깔도 천차만별이라
잠시 어질머리가 될 때도 있지만
정신을 차리고 모양과 색을 구별하여 읽어보면
할미꽃, 진달래, 개나리, 산수유, 매화, 동백, 벚꽃……,

주인 없다고 망설이지 마라, 벌 나비 분탕 치고
주소 모른다고 미루지 말라
바람이 눈치채고 제멋대로 끌고 다니면
맞춤법도 띄어쓰기도 엉망이 되고
내용도 조잡한 잡문이 된다

당신이 글쟁이면
머리를 열고 봄의 마음을 적어라
코를 벌름거리며 향기를 맡아보고 심장에다 새겨라
당신이 주인이고
당신이 봄이다
시(詩)다

  887 – 04072018
시산맥 : 추천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32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485 04-11 운영자
142299 허무(虛無)  박인걸 70 06-19 박인걸
142298 금계국 연가  김덕성 115 06-19 김덕성
142297 초여름의 개소리  이은경(일해윤) 56 06-19 이은경
142296 유월로 아리랑 나리꽃 이영지  이영지 58 06-19 李英芝
142295 달맞이 꽃/김용호  김용호 52 06-19 김용호
142294 호수 가에서/김용호  김용호 36 06-19 김용호
142293 나무와 詩  이 성두 51 06-18 이성두
142292 고향 냄새  오보영 52 06-18 오보영
142291 전생을 들여다보다  목필균 57 06-18 목필균
142290 여름의 노래  박인걸 100 06-18 박인걸
142289 사랑 꽃핀 나무  김덕성 127 06-18 김덕성
142288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정세일 39 06-18 정세일
142287 아픈 당신을 위해/김용호  김용호 52 06-18 김용호
142286 당신으로 인해/김용호  김용호 63 06-18 김용호
142285 가장 행복한 순간  송정숙 88 06-17 송정숙
142284 가르침  송정숙 65 06-17 송정숙
142283 눈빛  송정숙 59 06-17 송정숙
142282 폭풍이 지나간 자리  백원기 78 06-17 백원기
142281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 민주문인협회  임영준 115 06-17 임영준
142280 장미꽃잎 차 한 잔 속 행복---[MS]  은파 오애숙 190 06-17 오애숙
142279 너희들은 모른다.  박인걸 73 06-17 박인걸
142278 덩쿨 장미 사랑으로---------[MS] (1)  은파 오애숙 183 06-17 오애숙
142277 유월의 기도  김덕성 148 06-17 김덕성
142276 눈 멀어가는 나에게  이은경( 알해윤) 76 06-17 이은경
142275 6월의 희망날개---------[MS] (1)  은파 오애숙 150 06-17 오애숙
142274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정세일 32 06-17 정세일
142273 반영/김용호  김용호 42 06-17 김용호
142272 5월 풍경처럼/김용호  김용호 55 06-17 김용호
142271 교회의 덕목  성백군 44 06-17 성백군
142270 낮달  성백군 56 06-17 성백군
142269 안부  이성두 82 06-16 이성두
142268 영원 그 안에/김용호  김용호 42 06-16 김용호
142267 만날 때 와 헤어질 때/김용호  김용호 41 06-16 김용호
142266 봉선화의 반달에 실어놓은 초승달의 마음이었음을 알게된 날…  정세일 59 06-16 정세일
142265 유월 사랑 비  김덕성 156 06-16 김덕성
142264 내 사랑 그대여!  이은경(일해윤) 120 06-16 이은경
142263 휴식(休息)  박인걸 97 06-15 박인걸
142262 탐석과 수석의 미학  박종영 69 06-15 옥매산
142261 잡초를 보면서  김덕성 161 06-15 김덕성
142260 긴 기다림에도 빛남을 잃어버리지 않습니다. 당신의 마음에…  정세일 51 06-15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