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슴 뿔

사슴 뿔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9-06-05 06:25     조회 : 59    
    · : 사슴 뿔
    · 저자(시인) : 이은경(일해윤)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가시 덤불 속을 헤매다 화살을 맞고 넘어진 곳이 여기 어디쯤! 내 잃어버린 기억을 깁기 위해 다시 관목숲을 헤집는다.  여기 있군. 079년 사슴은 수학선생에게 풀이 과정 틀려 알밤맞아 수천개의 별 무더기 보았다. 일명 은하수. 79년 사슴은 외사촌 오라버니가 사 준 노천명의 사슴을 읽고 아무런 감흥도 못 느꼈다. 오마니 도무는 95년 내 이혼하는데 그 오빠를 불렀다. 이유는 모른다. 대학 가서 문학을 전공하고부터 시 쓴다더니 진보시인 운운하고부터 이상항 여자가 되었다.다. 난 그저 저집에서 달아나고 싶었을 뿐인데 분노의 지점으로  내 생을 몰고 갔다. 자살을 10번도 더 했다. 해운대 바다에 뛰어던 20대 중반의 그 날, 물속의 푸른 방은 따뜻할거야 라며 . 이거 원 착각이다. 한 학생이 구해 주었고 그 학생과는 별 관계도 아니다. 그것이 우리 오마니 동무의 그 촉새같은 입술을 타고 죄의식에 눌려 평생을 산 것을.세세상은 딱 한번 뒤집는거여. 그림 그리던 그 화가 친구가 문인 사전 둘째열에 있는걸 월간문학 책에서 보고 분노해서 돈을 내고 문혐에 가입했다. 내가 내가 너네들 종이니? 라며. 프리다칼로의 그림에서 사슴 뿔을 보다. 난 이제 푸른 초장을 마음껏 뛰어다닐래.
뿔은 굿모닝 병원에서 다시 달렸어, 생 내내 그 그림이 수상했어. 이제 용서는 없다.법전문가들은 별별 구실을 들어 법을 날조한다. 올해는 법이 제대로 되고 있어. 그걸 참고해 줘. 술잡에 가서 일하겠다니까 마담이 너무 지적으로 생겼다고 쫓아내더라. 그래서 10병 마시고 나왔다.그게 다야 더 이상 의미부여마. 독자놈들아. 독자년들아. 예수는 마리아 막달레나를 좋아했어.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33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495 04-11 운영자
142464 white ant  민경대 49 07-06 민경대
142463 절대 궁으로 안 돌아가!  이은경(일해윤) 38 07-06 이은경
142462 내 그대에게(당부)-------[문협]  은파 오애숙 114 07-06 오애숙
142461 그대가 아름다움은  김덕성 84 07-06 김덕성
142460 첫 사랑/김용호  김용호 42 07-06 김용호
142459 추억/김용호  김용호 42 07-06 김용호
142458 욕정  문재학 63 07-05 문재학
142457 친구아들 장가보내는 날  김귀녀 35 07-05 김귀녀
142456 빈 통  백원기 43 07-05 백원기
142455 장마의 7월  오보영 67 07-05 오보영
142454 아침  박인걸 50 07-05 박인걸
142453 꽃의 시작에서 새들처럼 하늘중심을 부르고 있습니다. 이 간…  정세일 51 07-05 정세일
142452 나를 만드는 사람들  송정숙 54 07-05 송정숙
142451 커피 3  송정숙 56 07-05 송정숙
142450 커피2  송정숙 41 07-05 송정숙
142449 칠월 어느 날  김덕성 132 07-05 김덕성
142448 생각하는 갈대는/김용호  김용호 41 07-05 김용호
142447 흰 구름/김용호  김용호 39 07-05 김용호
142446 들 꽃  박인걸 56 07-04 박인걸
142445 수성못 영상음악 분수  김병훈 41 07-04 김병훈
142444 fly  민경대 41 07-04 민경대
142443 달맞이꽃의 이야기는 노란 잎으로 속삭임이 시작됩니다. 당…  정세일 56 07-04 정세일
142442 능소화 연가  김덕성 129 07-04 김덕성
142441 공사장 나가는 아저씨/김용호  김용호 50 07-04 김용호
142440 살아 있다는 것은/김용호  김용호 65 07-04 김용호
142439 1989년 가을  이은경(일해윤) 51 07-04 이은경
142438 나의 길  김한중 51 07-04 김한중
142437 비가 쏟아지는 날에 - 박동수  박동수 63 07-03 박동수
142436 능소화 차람  박동수 71 07-03 박동수
142435 밤꽃  박인걸 56 07-03 박인걸
142434 산과 골짜기 언덕의 마음을 가질 수 있는 당신의 마음으로  정세일 48 07-03 정세일
142433 지누아리  이 성두 55 07-03 이성두
142432 초록이 좋아  김덕성 122 07-03 김덕성
142431 시----7월에는 2 ---[MS] (1)  은파 오애숙 155 07-03 오애숙
142430 우리 한 번 모이자  송정숙 52 07-03 송정숙
142429 좋은 말  송정숙 33 07-03 송정숙
142428 하루  송정숙 43 07-03 송정숙
142427 시--7월-------[MS] (1)  은파 오애숙 124 07-03 오애숙
142426 시- 7월에는/은파  은파 오애숙 109 07-03 오애숙
142425 성공 열차/은파 --------[MS]  은파 오애숙 105 07-03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