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자기만의 독특한 세계

자기만의 독특한 세계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06-06 15:24     조회 : 217    
    · : 자기만의 독특한 세계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자기만의 독특한 세계

                                                              은파  오애숙

어떤 이는 시는 [자신의 노래]이고
소설은 [남의 얘기]다 말하는 이들 있다
허나 모두가 뒤 엉켜 비빔밥으로 숙성시킨
언어의 조합으로 빚은 것이기에

한 송이의 시로 빚었든 대하 소설로
엮은 이야기가 되었든간 독자에게 감동의
물결되어 꽃으로 피어난다면 얼마나 멋진
작업이었나 감사의 메아리 치리

가끔 뺑뱅이 돌려 얽히고 설키어
만들어 낸 시들로 인해 독자들 심연엔
난독증으로 시달린다고 하소연 하기에
아름다운 감성시 한 송이 피우리

6월의 푸르름 속에 들어가려니
코끝에 다가오는 향기가 먼저 심연에
살포시 다가와  6월의 붉은 장미처럼
마음이 고와라 내게 속삭인다

시든 소설이든 숙성된 발효로
소설 또한 잘 짜여진 풀롯으로 작품
만들어 진다면 얼마나 아름다움 속에
승화 시켜 내래 펼치게 될런지

시인이나 소설가는 독자에게
공감 시키려고 그들만의 정원에서
가슴으로 녹이여 낸 작품을 가지치며
세상속에 나래 펼치려 비상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3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51 04-11 운영자
143728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정세일 104 10-19 정세일
143727 가을 뜨락에서  김덕성 174 10-19 김덕성
143726 그 사랑 안에서  은파 오애숙 237 10-19 오애숙
143725 연민의 꽃  은파 오애숙 236 10-19 오애숙
143724 인생의 바다 항해 할 때  은파 오애숙 257 10-18 오애숙
143723 새벽 향기로  은파 오애숙 262 10-18 오애숙
143722 당당한 결핍 - 현대시문학사  임영준 200 10-18 임영준
143721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宵火)고은영 236 10-18 고은영
143720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宵火)고은영 188 10-18 고은영
143719 절망은 오히려 환하다  (宵火)고은영 145 10-18 고은영
143718 두물머리 물고기 이영지  이영지 108 10-18 李英芝
143717 가을 연서 (1)  은파 오애숙 207 10-18 오애숙
143716 불꽃의 노래속에---[[MS]]  은파 오애숙 181 10-18 오애숙
143715 뿌리 깊은 나무처럼  은파 오애숙 188 10-18 오애숙
143714 낙엽에게  박인걸 178 10-18 박인걸
143713 윤회  김백기 165 10-18 김백기
143712  김백기 182 10-18 김백기
143711 농촌  김백기 163 10-18 김백기
143710 주류성  김백기 165 10-18 김백기
143709 고창읍성  김백기 137 10-18 김백기
143708 잠자리의 여유  오보영 148 10-18 오보영
143707 이 그리움이 다하지 않는 한  정세일 155 10-18 정세일
143706 가을 나무  김덕성 193 10-18 김덕성
143705 불꽃의 환희 속에  은파 오애숙 333 10-17 오애숙
143704 불꽃의 구애  은파 오애숙 332 10-17 오애숙
143703 기상나팔 불꽃  은파 오애숙 350 10-17 오애숙
143702 하늘로 간 구름  전숙영 271 10-17 전숙영
143701 선운사  김백기 317 10-17 김백기
143700 도솔암 내원궁  김백기 312 10-17 김백기
143699 선운산 마애불상  김백기 286 10-17 김백기
143698 선운산 낙조대  김백기 286 10-17 김백기
143697 선운산 용문굴  김백기 106 10-17 김백기
143696 한로(寒露)  박인걸 114 10-17 박인걸
143695 내가 나를 기다리는 날  홍수희 154 10-17 홍수희
143694 숨어있는 기다림도 세미하게 찾아내 봅니다.  정세일 205 10-17 정세일
143693 이슬  김덕성 240 10-17 김덕성
143692 무엇이 우리를 슬프게 하는가 - 문학저널  임영준 239 10-16 임영준
143691 코스모스는 츄파춥스다  김병훈 293 10-16 김병훈
143690 10월의 나라 이영지  이영지 321 10-16 李英芝
143689 칠색산 (1)  문재학 316 10-16 문재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