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성백군     날짜 : 19-06-10 05:49     조회 : 213    
    · :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성백군


일찍 결혼해서
젊어서부터 같이 살았지만
살아온 환경과 하는 일이 서로 달라
아내는 아내대로 나는 나 대로 지냈습니다

자식들, 하나, 둘, 셋, 낳고 살다 보니
성질 죽고, 참을 줄도 알고, 하기 싫은 일도 하게 되고,
막돌이 몽돌 되듯
두리뭉실 넘기면서 그럭저럭 살았습니다

이제는 나이 많아
아이들은 떠나가고, 직장에서도 퇴출당하고,
수입도 끊기고 바깥 생활도 줄어들고
맨날 집에만 있다 보니
오나가나, 있으나 마나, 보이는 것은 아내뿐이라서
나도 모르게 아내만 붙잡고 늘어집니다

늘 함께
먹고, 자고, 놀고, 쉬고, 하느라
대소변 보는 시간도 같아서 더러는 부딪치기도 합니다만
그때마다 서로 바라보며 ‘하하’ 웃지요
우리는 마침내 똑같이 되었습니다

똑 같 이

  891 - 041920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49 04-11 운영자
145031 제주를 향하여  민경대 31 01-24 민경대
145030 윤석열검찰총장  민경대 43 01-24 민경대
145029 2020년 새해에는  이일영(李逸永) 46 01-24 문소
145028 멀얼리 통영바다에  이은경(일해윤) 23 01-24 이은경
145027 당신 때문에  박인걸 43 01-24 박인걸
145026 t슬픈가게  이은경 27 01-24 이은경
145025 꿈이되고 별들의 여름하늘이 되고  정세일 26 01-24 정세일
145024 눈 꽃, 사람 꽃  성백군 29 01-24 성백군
145023 하늘 그림  성백군 27 01-24 성백군
145022 금홍이의 가게도 철거작엄  이은경(일해윤) 19 01-24 이은경
145021 지구가 아름다운 것은/김용호  김용호 18 01-24 김용호
145020 새봄에 매화 향기 휘날리거든/그리움 (1)  은파 오애숙 72 01-24 오애숙
145019 새봄이 돌아오면/새봄엔 (2)  은파 오애숙 69 01-24 오애숙
145018 설날 떡국을 먹으면서(시/연시조/수필) (2)  은파 오애숙 77 01-24 오애숙
145017 반딧불이  김남복 13 01-23 김남복
145016 머언 바다에는 갈매기가 없다  김남복 13 01-23 김남복
145015 아침이 오는 소리  김남복 26 01-23 김남복
145014 육포!  김해인 18 01-23 김해인
145013 사랑의 정석  오보영 43 01-23 오보영
145012 자신의 눈물을 보이고 있는 수필의 길...(The essay's …  정세일 27 01-23 정세일
145011 그 해 겨울 밤  박인걸 46 01-23 박인걸
145010 묵언수행  김남복 42 01-22 김남복
145009 비와 추억  김남복 33 01-22 김남복
145008 아내에게  김남복 29 01-22 김남복
145007 맨드라미 연가  고은영 46 01-22 고은영
145006 희망하는 봄  고은영 59 01-22 고은영
145005 사울의 여인  고은영 30 01-22 고은영
145004 봄 편지 (1)  고은영 37 01-22 고은영
145003 저건 갈대의 서열식  강민경 23 01-22 봄에
145002 주찬이  백원기 23 01-22 백원기
145001 청춘의 그림자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41 01-22 임영준
145000 아름다운 세상  김덕성 81 01-22 김덕성
144999 House of reeds of silver and gold sand  정세일 16 01-22 정세일
144998 나비  송정숙 22 01-22 송정숙
144997 한여름 밤에  송정숙 20 01-22 송정숙
144996 여유는 필수  송정숙 27 01-22 송정숙
144995 우연과 인연으로/김용호  김용호 22 01-22 김용호
144994 이 도시에 봄은 오려나  박인걸 27 01-21 박인걸
144993 어둠의 의미  이길옹ㄱ 30 01-21 이길옥
144992 현관문  백원기 21 01-21 백원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