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성백군     날짜 : 19-06-10 05:49     조회 : 189    
    · :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성백군


일찍 결혼해서
젊어서부터 같이 살았지만
살아온 환경과 하는 일이 서로 달라
아내는 아내대로 나는 나 대로 지냈습니다

자식들, 하나, 둘, 셋, 낳고 살다 보니
성질 죽고, 참을 줄도 알고, 하기 싫은 일도 하게 되고,
막돌이 몽돌 되듯
두리뭉실 넘기면서 그럭저럭 살았습니다

이제는 나이 많아
아이들은 떠나가고, 직장에서도 퇴출당하고,
수입도 끊기고 바깥 생활도 줄어들고
맨날 집에만 있다 보니
오나가나, 있으나 마나, 보이는 것은 아내뿐이라서
나도 모르게 아내만 붙잡고 늘어집니다

늘 함께
먹고, 자고, 놀고, 쉬고, 하느라
대소변 보는 시간도 같아서 더러는 부딪치기도 합니다만
그때마다 서로 바라보며 ‘하하’ 웃지요
우리는 마침내 똑같이 되었습니다

똑 같 이

  891 - 041920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1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22 04-11 운영자
143727 가을 뜨락에서  김덕성 172 10-19 김덕성
143726 그 사랑 안에서  은파 오애숙 225 10-19 오애숙
143725 연민의 꽃  은파 오애숙 225 10-19 오애숙
143724 인생의 바다 항해 할 때  은파 오애숙 246 10-18 오애숙
143723 새벽 향기로  은파 오애숙 252 10-18 오애숙
143722 당당한 결핍 - 현대시문학사  임영준 197 10-18 임영준
143721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宵火)고은영 228 10-18 고은영
143720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宵火)고은영 183 10-18 고은영
143719 절망은 오히려 환하다  (宵火)고은영 139 10-18 고은영
143718 두물머리 물고기 이영지  이영지 107 10-18 李英芝
143717 가을 연서  은파 오애숙 194 10-18 오애숙
143716 불꽃의 노래속에---[[MS]]  은파 오애숙 164 10-18 오애숙
143715 뿌리 깊은 나무처럼  은파 오애숙 170 10-18 오애숙
143714 낙엽에게  박인걸 175 10-18 박인걸
143713 윤회  김백기 162 10-18 김백기
143712  김백기 179 10-18 김백기
143711 농촌  김백기 162 10-18 김백기
143710 주류성  김백기 162 10-18 김백기
143709 고창읍성  김백기 137 10-18 김백기
143708 잠자리의 여유  오보영 143 10-18 오보영
143707 이 그리움이 다하지 않는 한  정세일 154 10-18 정세일
143706 가을 나무  김덕성 185 10-18 김덕성
143705 불꽃의 환희 속에  은파 오애숙 328 10-17 오애숙
143704 불꽃의 구애  은파 오애숙 318 10-17 오애숙
143703 기상나팔 불꽃  은파 오애숙 344 10-17 오애숙
143702 하늘로 간 구름  전숙영 264 10-17 전숙영
143701 선운사  김백기 315 10-17 김백기
143700 도솔암 내원궁  김백기 311 10-17 김백기
143699 선운산 마애불상  김백기 284 10-17 김백기
143698 선운산 낙조대  김백기 285 10-17 김백기
143697 선운산 용문굴  김백기 105 10-17 김백기
143696 한로(寒露)  박인걸 113 10-17 박인걸
143695 내가 나를 기다리는 날  홍수희 149 10-17 홍수희
143694 숨어있는 기다림도 세미하게 찾아내 봅니다.  정세일 205 10-17 정세일
143693 이슬  김덕성 239 10-17 김덕성
143692 무엇이 우리를 슬프게 하는가 - 문학저널  임영준 237 10-16 임영준
143691 코스모스는 츄파춥스다  김병훈 289 10-16 김병훈
143690 10월의 나라 이영지  이영지 318 10-16 李英芝
143689 칠색산 (1)  문재학 314 10-16 문재학
143688 그곳에 가고 싶다  최영희 366 10-16 최영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