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된 소나기

된 소나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9-06-14 10:06     조회 : 189    
    · : 된 소나기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6.14
    · 출판사명 :
된 소나기

불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넝쿨장미는 울타리에 불을 지르고
끓기 직전의 냄비 물처럼
6월 태양은 정수리를 달구더니

헝겊 조각 같은 구름이
서녘에서 기러기 떼처럼 모여들어
온 하늘에 장막(帳幕)을 치고
세상을 태우듯 뇌성이 번쩍인다.

갑작스런 어두움에 놀라
잔뜩 겁먹은 거리의 눈동자들마다
퍼 붓는 빗살과 맞서지 않으려
운동신경 둔한 사람도 빠르다.

일상의 평온함을 순간 깨트리는
낮도깨비 같은 훼방(毁謗)에
시장 귀퉁이에 자리를 편
노점상인의 하루가 맘에 걸린다.
2019.6.14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