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백원기     날짜 : 19-06-14 15:50     조회 : 67    
    · :
    · 저자(시인) : 백원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6.14
    · 출판사명 :
길/鞍山백원기

 오르며 걷던 산길
 길 없는 산은 없고
 이리저리 난 길은
 끝없이 뻗어 나갔다

 예전엔
 다니다 보면 길이 났지만
 지금은 길을 내고 걷는다

 길은 보이는 길도 있고
 보이지 않는 길도 있다
 보이지 않는 길에는
 인생길과 믿음의 길이 있다

 귀한 몸 성자께서 가신 길은
 믿음의 길이였기에
 낯설고 서툰 그 길을
 설레는 마음 가득 채워
 부지런히 따라간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