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9-06-15 05:06     조회 : 67    
    · :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 저자(시인) : 이은경(일해유)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내 컴에서 없어진 시들을 위해 오늘은 축배를!~ 이제 바람부는 길로 숭항하는 나이이고.  악부리며 저항할 나이는 지나갔어.
어제 아침 굿모닝 가는 신천변엔 이휘호 여사 서거 기념하는 현수막 눈에 들어찼어.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는데 뭔지 모르게 내 역사가 이리 이어질 줄은 몰랐어.
사실 1980년대 학생운동에 적극 가담한자는 아니야. 내 사랑 그대 사라지고 혼자 외로워 야학 교사한 거지. 솔직히. 환경이 너무 달라 적응 안돼더라.
난 과격한 사람이 못돼. 천성이.시는 정치가 아니야. 반성한다. 깊이.
나의 눈부신 첫사랑 그대를 위하여! 징심으로 평화를 바란다.
그대, 그리 멋있게 산 지도 모르고 나 혹시 군부에 잡혀갔나 걱정하고 살았소. 그런데 이제 미협과는 거리 멀어진 내 처지 알 것 겉은데....어딘가에서 울고 내 없어진 시들을 위하여.
보랏빛 장미 한 송이를 들이노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