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휴식(休息)

휴식(休息)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9-06-15 14:00     조회 : 222    
    · : 휴식(休息)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6.15
    · 출판사명 :
휴식(休息)

아무도 오지 않는 자연림에는
고흐의 진경산수화가 부럽쟎은
신이 빚은 천연(天然) 작품이
화폭을 포갠 듯 둘러 있고

하늘은 명경(明鏡)만큼 맑아
한 자락 크게 베어 가슴에 담으면
마음에 거리낌이 사라지고
영혼은 날개를 달고 난다.

염려(念慮) 없는 산새들이
곡조 없는 노래를 종일 불러도
성가시지 않게 다가옴은
이미 서로가 벗인 까닭이다.

함초롬한 야생(野生)화가
배냇짓 하는 어린 애 같아
온종일 홀로 지내도 행복한 것은
무성한 숲과 하나가 됨이다.

좌우전후 어디를 둘러봐도
포위된 성(城) 갖지만
일상의 제도에서 벗어난 자유는
쇠사슬을 끊은 듯 가볍다.
2019.6.15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