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9-06-17 04:09     조회 : 127    
    · :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별이 되어버린 일상
꿈은 숲처럼 언제나 빛나고
바람의 숨결은
어머니의 부르심처럼 고요하기만합니다
마음을 빛나게 하는 일
영혼의 샘이었듯이
하늘 호수에 있는
이슬비의 눈물을 가져와도
강물 같은
깨어남을 봄날에 속삭임으로
혼자 서있는
깊음의 나무에게
바람이 되어 서있으라고  말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미 외로움의 가치도
거울처럼 비쳐볼 수 있는
사색의 의자에
나뭇잎의 생각이라면
먼 길을 돌아
어느 날 알 수 없는  단풍잎이 되어버린
기다림의 의미 또한
노란 은행잎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아둡니다
당신이 오시면
언제든 꺼내어 보면
마음에 외로움으로  한 장씩 가져가도록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별이 되고 서야
더욱 아름다운 나뭇잎의 창가
불을 켜지 않아도
붉어진 가슴
별들의 징검다리 건너오면
달빛의 고요함
스스로 부끄러워하도록
이렇게 맑고 곱기 만한
가는 비의
영혼의 마음 소리
가을의 노래를 열어 당신의 마음이 되도록
별을 가져와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있습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3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45 04-11 운영자
143791 힐링 (1)  은파 오애숙 14 10-23 오애숙
143790 이 가을이 진실로 아름다운 건 (1)  은파 오애숙 20 10-23 오애숙
143789 소꿉놀이  김용화1 19 10-23 김용화
143788 가을 국화  오보영 29 10-23 오보영
143787 섬에서  이은경(일해윤) 36 10-23 이은경
143786 가을 호수에서  김덕성 67 10-23 김덕성
143785 개망초 꽃이 나에게  강민경 31 10-23 봄에
143784 가슴을 대어보아야 알 수 있는 이 외로움까지도  정세일 20 10-23 정세일
143783 팥빙수 한 그릇  성백군 26 10-23 성백군
143782 토탈리모델링 광고합니다  성백군 26 10-23 성백군
143781 10월 우정  곽상희 22 10-23 곽상희
143780 낙엽  김백기 17 10-23 김백기
143779 가을 그대 - 문학바탕  임영준 26 10-22 임영준
143778 부질없는일  민경대 22 10-22 민경대
143777 가을  김백기 20 10-22 김백기
143776 낙엽  한문석 36 10-22 한문석
143775 그대 위해  은파 오애숙 54 10-22 오애숙
143774 날 채우소서 (3)  은파 오애숙 55 10-22 오애숙
143773 들꽃의 해맑음으로 (1)  은파 오애숙 52 10-22 오애숙
143772 오후의 가을 공원  (宵火)고은영 26 10-22 고은영
143771 가을 나무들  (宵火)고은영 29 10-22 고은영
143770 10월 끝자락 밤 풍경에 서면  (宵火)고은영 28 10-22 고은영
143769 잎새에 새긴 추억 하나  (宵火)고은영 25 10-22 고은영
143768 가을빛처럼==[[MS]]  은파 오애숙 49 10-22 오애숙
143767 가을 노래  목필균 34 10-22 목필균
143766 천년동안 눈이 내리는 당신의 애태움의 크기만큼  정세일 16 10-22 정세일
143765 벗에게  이은경(일해윤) 22 10-22 이은경
143764 이 가을에는  김덕성 55 10-22 김덕성
143763 다시 강릉으로  민경대 18 10-22 민경대
143762 사랑 (1)  은파 오애숙 79 10-22 오애숙
143761 그대는 (1)  은파 오애숙 82 10-21 오애숙
143760 그대 그리움에  은파 오애숙 82 10-21 오애숙
143759 들깨  김백기 20 10-21 김백기
143758 오른 팔 반란  민경대 22 10-21 민경대
143757 할미새  김동기 17 10-21 김동기
143756 단풍  이대준 32 10-21 이대준
143755 별을 세다가  이남일 46 10-21 이남일
143754 슬픈 오동잎  이은경(일해윤) 34 10-21 이은경
143753 단풍  박인걸 45 10-21 박인걸
143752 이렇게 가슴이 미어지도록 달빛을 덜어  정세일 28 10-21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