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9-06-18 05:35     조회 : 136    
    · :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순수의 노래
그 의미를 알 수 없어도
오직 가슴의  떨림
봉선화 손끝이 말하고 싶어 하는
그런 떨림이 있다면
맨드라미 행진에 맞추어 달려오는
별빛의 악보
꿈의 맨드라미 쉼표
잠시는 숨이 차던 오후의 한가함도
달빛의 그 언덕
초승달이
풀피리 소리를 하나쯤 만들어 봅니다.
순수의 알 수 없는
그 두려움
또한 온전함이 있다면
오직 봄의 기쁨에서 환희가 되어
다시 채우고
비워내는
반달 같은 온음이 있어
당신 곁을 지키고 있겠지요.
오직 당신의 노래 아름다움이
은행잎의  첫 장
꿈과  무지개 별빛
마음에 안경을 쓰고 읽는 것도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순수처럼
당신의 풀잎들의 안개를
아지랑이 겉옷으로
나비들의 날개
봄날의 노래들판에 널어놓아
이렇게 바람이 불면
스스로 그리움의 시간으로
날아가
꿈과 용기 찬란함 성결의
깨달음
온전함의 이유를 남김없이 가져오는
봉선화의 들판을 보게 되어
맨드라미의 강물이 되고 있습니다.  당신의 마음에서  이제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3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51 04-11 운영자
143807 들꽃  송정숙 14 11:02 송정숙
143806 오늘도  송정숙 11 11:01 송정숙
143805 커피  송정숙 8 10:59 송정숙
143804 Bill Clinton  민경대 7 07:58 민경대
143803 희망의 날개 ---[[MS]] (1)  은파 오애숙 18 07:40 오애숙
143802 가던 둘레길에서( (1)  은파 오애숙 20 07:38 오애숙
143801 친구도 아닌, 연인도 아닌 너에게  이은경(일해윤) 11 07:28 이은경
143800 이아침 희망이 ---[[MS]] (1)  은파 오애숙 30 06:38 오애숙
143799 그리움의 짧은 시간에게도  정세일 16 06:23 정세일
143798 10월24일 오전 5시24분  민경대 14 05:39 민경대
143797 그리움  김백기 22 05:34 김백기
143796 담쟁이덩쿨  은파 오애숙 34 05:18 오애숙
143795 당신과 함께라면  은파 오애숙 37 04:57 오애숙
143794 사랑에는  김덕성 40 04:38 김덕성
143793 a letter  민경대 13 04:02 민경대
143792 모기향을 피우며  민경대 23 03:36 민경대
143791 힐링 (2)  은파 오애숙 150 10-23 오애숙
143790 이 가을이 진실로 아름다운 건 (1)  은파 오애숙 156 10-23 오애숙
143789 소꿉놀이  김용화1 152 10-23 김용화
143788 가을 국화  오보영 145 10-23 오보영
143787 섬에서  이은경(일해윤) 153 10-23 이은경
143786 가을 호수에서  김덕성 183 10-23 김덕성
143785 개망초 꽃이 나에게  강민경 149 10-23 봄에
143784 가슴을 대어보아야 알 수 있는 이 외로움까지도  정세일 127 10-23 정세일
143783 팥빙수 한 그릇  성백군 48 10-23 성백군
143782 토탈리모델링 광고합니다  성백군 43 10-23 성백군
143781 10월 우정  곽상희 26 10-23 곽상희
143780 낙엽  김백기 19 10-23 김백기
143779 가을 그대 - 문학바탕  임영준 31 10-22 임영준
143778 부질없는일  민경대 28 10-22 민경대
143777 가을  김백기 24 10-22 김백기
143776 낙엽  한문석 40 10-22 한문석
143775 그대 위해  은파 오애숙 73 10-22 오애숙
143774 날 채우소서 (3)  은파 오애숙 71 10-22 오애숙
143773 들꽃의 해맑음으로 (1)  은파 오애숙 69 10-22 오애숙
143772 오후의 가을 공원  (宵火)고은영 30 10-22 고은영
143771 가을 나무들  (宵火)고은영 32 10-22 고은영
143770 10월 끝자락 밤 풍경에 서면  (宵火)고은영 30 10-22 고은영
143769 잎새에 새긴 추억 하나  (宵火)고은영 28 10-22 고은영
143768 가을빛처럼==[[MS]]  은파 오애숙 67 10-22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