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난한 사람

가난한 사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성백군     날짜 : 19-06-22 08:14     조회 : 127    
    · : 가난한 사람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가난한 사람 / 성백군


가난하여
부담이 되는지
사람들은 그에게서 멀어진다

그도
사람들의 그런 모습이 싫어서
혼자 지내는 일에 익숙해졌다

발길 닫는 데로 갓길을 허적허적 걷기도 하고
한낮 공원 벤치에 앉아 청승을 떨기도 하고
저녁노을 짙어가는 수평선을 바라보며
한숨을 쉬기도 하고

어떻게 알았는지
유람선 뱃고동 소리 뚜우뚜우 그를 향하고
온갖 새들이며 길고양이 의심 없이 반기고
길가 너럭바위도 앉을 자리를 내어준다

가난하여
만만한지, 이해타산이 없는
뭘 모르는 순수한 것들만 잔뜩 모여들어

간혹,
그가 좋아 보인다

  896 - 050120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38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572 04-11 운영자
142654 원과 선의 미학 철도 예찬  윤의섭 4 10:03 미산
142653 잡초유감  오보영 5 08:17 오보영
142652 단판 짓기-대구-보리 문디 같은 지방  이은경(일해윤) 8 07:54 이은경
142651 꿈을 보내고 아직도 못 다한 기다림을 보내봅니다 당신의 마…  정세일 9 04:56 정세일
142650 여름비 소고(小考)  김덕성 26 04:49 김덕성
142649 body language  민경대 7 01:32 민경대
142648 세포분열  민경대 7 00:48 민경대
142647 당신은 나의 천사입니다/김용호  김용호 9 00:13 김용호
142646 내 사랑하는 당신에게/김용호  김용호 8 00:11 김용호
142645 쿠알라룸푸르의 쌍둥이 빌딩  문재학 9 07-21 문재학
142644 부처꽃  김귀녀 18 07-21 김귀녀
142643 이별 앞에 마주한 나/김용호  김용호 13 07-21 김용호
142642 바닷가에서/김용호  김용호 11 07-21 김용호
142641 가마타고 내려오는 비  이영지 16 07-21 李英芝
142640 그런 사람  이 성두 20 07-21 이성두
142639 r기래, 나 가난해!  이은경(일해윤) 17 07-21 이은경
142638 하늘 호수 같은 빗물이 달려옴도 보게 됩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11 07-21 정세일
142637 바람같은 것  민경대 17 07-21 민경대
142636 사랑, 사랑 한다고 그 누가 말했나------[MS]  은파 오애숙 36 07-21 오애숙
142635 살아 볼 만한 인생이다  박종영 22 07-20 옥매산
142634 태풍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24 07-20 임영준
142633 비 오는 날  靑山 손병흥 53 07-20 손병흥
142632 굳은 다짐  박인걸 24 07-20 박인걸
142631 허리띠  백원기 17 07-20 백원기
142630 식단의 꽃 (1)  은파 오애숙 53 07-20 오애숙
142629 아늑한 빛이/김용호  김용호 17 07-20 김용호
142628 용서하여 주시옵소서/김용호  김용호 14 07-20 김용호
142627 별 헤는 밤에 (3)  은파 오애숙 62 07-20 오애숙
142626 태풍 다다스  은파 오애숙 48 07-20 오애숙
142625 양파  靑山 손병흥 67 07-20 손병흥
142624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정세일 8 07-20 정세일
142623 그대 사랑으로  김덕성 56 07-20 김덕성
142622 겉 뿌리  성백군 17 07-19 성백군
142621 노년의 삶  성백군 21 07-19 성백군
142620 내 글을 위하여  송정숙 17 07-19 송정숙
142619 재산  송정숙 17 07-19 송정숙
142618 어느 날  송정숙 23 07-19 송정숙
142617 저녁밥  이남일 25 07-19 이남일
142616 쓸쓸한 접시꽃  백원기 27 07-19 백원기
142615 당부  백원기 16 07-19 백원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