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바람의 언덕

바람의 언덕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9-07-11 13:45     조회 : 316    
    · : 바람의 언덕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7.11
    · 출판사명 :
바람의 언덕

처음 다다른 언덕에는
끝없는 푸르름이 파도치고
사방에서 훗훗한 바람이 
풍력 날개를 쉬지 않고 돌린다.

진초록 호화로운 숲은
신선한 기운이 흘러넘치고
낮게 흐르는 구름은
그 위에 나를 잠재운다.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언덕을
기필코 다다르려하였던가
유년 적 꿈을 잉태하던
새까만 기억이 이끌어서다.

여름은 초복(初伏)위를 걷고
야생화는 그때처럼 반긴다.
가슴을 가득 채워주는
행복함의 정체가 궁금하다.
2019.7.11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29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775 04-11 운영자
143727 그 사랑 안에서  은파 오애숙 14 02:30 오애숙
143726 연민의 꽃  은파 오애숙 15 02:28 오애숙
143725 인생의 바다 항해 할 때  은파 오애숙 32 10-18 오애숙
143724 새벽 향기로  은파 오애숙 33 10-18 오애숙
143723 당당한 결핍 - 현대시문학사  임영준 9 10-18 임영준
143722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宵火)고은영 13 10-18 고은영
143721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宵火)고은영 14 10-18 고은영
143720 절망은 오히려 환하다  (宵火)고은영 14 10-18 고은영
143719 두물머리 물고기 이영지  이영지 8 10-18 李英芝
143718 가을 연서  은파 오애숙 55 10-18 오애숙
143717 불꽃의 노래속에---[[MS]]  은파 오애숙 52 10-18 오애숙
143716 뿌리 깊은 나무처럼  은파 오애숙 55 10-18 오애숙
143715 낙엽에게  박인걸 78 10-18 박인걸
143714 윤회  김백기 82 10-18 김백기
143713  김백기 97 10-18 김백기
143712 농촌  김백기 82 10-18 김백기
143711 주류성  김백기 83 10-18 김백기
143710 고창읍성  김백기 81 10-18 김백기
143709 잠자리의 여유  오보영 80 10-18 오보영
143708 이 그리움이 다하지 않는 한  정세일 110 10-18 정세일
143707 가을 나무  김덕성 143 10-18 김덕성
143706 불꽃의 환희 속에  은파 오애숙 251 10-17 오애숙
143705 불꽃의 구애  은파 오애숙 244 10-17 오애숙
143704 기상나팔 불꽃  은파 오애숙 258 10-17 오애숙
143703 하늘로 간 구름  전숙영 211 10-17 전숙영
143702 선운사  김백기 212 10-17 김백기
143701 도솔암 내원궁  김백기 216 10-17 김백기
143700 선운산 마애불상  김백기 182 10-17 김백기
143699 선운산 낙조대  김백기 186 10-17 김백기
143698 선운산 용문굴  김백기 52 10-17 김백기
143697 한로(寒露)  박인걸 53 10-17 박인걸
143696 내가 나를 기다리는 날  홍수희 71 10-17 홍수희
143695 숨어있는 기다림도 세미하게 찾아내 봅니다.  정세일 92 10-17 정세일
143694 이슬  김덕성 131 10-17 김덕성
143693 무엇이 우리를 슬프게 하는가 - 문학저널  임영준 117 10-16 임영준
143692 코스모스는 츄파춥스다  김병훈 132 10-16 김병훈
143691 10월의 나라 이영지  이영지 139 10-16 李英芝
143690 칠색산 (1)  문재학 141 10-16 문재학
143689 그곳에 가고 싶다  최영희 166 10-16 최영희
143688 그대가 그리운 날  최영희 148 10-16 최영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