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여름밤 별자리

여름밤 별자리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9-07-15 07:04     조회 : 233    
    · : 여름밤 별자리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여름밤 별자리

靑山 손병흥

하얗게 박꽃처럼 날밤을 새운 밤하늘
손에 잡힐 듯 달빛어린 고요함이 피어난

일렁거리는 부채바람으로 어둠을 불사른
깊어져간 밤하늘에 무수한 별빛 드리운 채

나지막이 울려 퍼지는 감미로운 노래 가락
밤새 느릿느릿 풀벌레 울음소리 숨어들던 밤

선한 눈빛 시로 물든 이슬 떨쳐버린 그리움
별을 따라 무더위피해 마실 나가버린 밤하늘

불면의 밤 수놓은 쏟아져 내리는 별무더기로
반짝이는 별 신비로운 은하수 향연 펼치던 사연
------------------------------------------
the constellation of summer nights

靑山 Son Byung Heung

a white, twilight night sky
with a breath of moonlight in one's hands.

ablaze with a gurgling fan wind
with a myriad of stars hanging over the deepening night sky.

a mellow tune
the night of the slow, worm-eating sleep of the night.

a longing for the dewy eyes
a dead night sky to drink from the heat of the stars.

With the piles of starfish pouring down the floodgates of sleepless nights.
The Story of the Twinkling Star and the Mysterious Galaxy
--------------
夏の夜星座

青山 孫炳興

白く薄夜明かした夜空
手に取るように月明りのこもった静けさが咲いた

ゆらゆらする扇風で暗闇を燃えた
深くなってきた夜空に無数の星明かりを落としたまま

響き渡る甘美な歌の調べ
一晩中,のろのろのろのろのろのろ鳴く夜

優しい目付き詩で染まった露吹いた懐かしさ
星に 付いて 暑さに 避けて ?ってしまった 夜空

"不眠の夜"の刺繍が降り注ぐ星雲に
煌めく星神秘な銀河水の饗宴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666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959 04-11 운영자
142971 툴루즈 로트레크  민경대 11 17:16 민경대
142970 0:1  민경대 6 16:30 민경대
142969 100이 변신한다면  민경대 8 14:18 민경대
142968 등대에서 맞히하는 아침  민경대 11 12:31 민경대
142967 운명일까 - 시인학교  임영준 12 09:57 임영준
142966 바다에서  박인걸 14 09:13 박인걸
142965 회개하는 독일인, 회피하는 일본인 정용진 시인  정용진 9 07:50 정용진
142964 회개하라 아베신조 정용진 시인  정용진 18 07:47 정용진
142963 순수의 간격을 이제야 바라봅니다  정세일 13 07:16 정세일
142962 자살 소동  이은경(일해윤) 11 06:09 이은경
142961 아름다운 동행  김덕성 36 04:34 김덕성
142960 시====그대여 9월이 오면 (1)  은파 오애숙 33 08-16 오애숙
142959 너의 이름은  은파 오애숙 34 08-16 오애숙
142958 2014년 진도 세월호 사건  이은경( 일해윤) 17 08-16 이은경
142957 나무의 고뇌  오보영 20 08-16 오보영
142956 아무것도 아닌 것들  이은경(일해윤) 18 08-16 이은경
142955 곱게 다듬어진 새들의 소리 이제 별이 됩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15 08-16 정세일
142954 이중섭 거주지  靑山 손병흥 35 08-16 손병흥
142953 내 마음 속에 막대기 하나  김용호 16 08-16 김용호
142952 코스모스처럼/김용호  김용호 15 08-16 김용호
142951 마음 빛  김덕성 54 08-16 김덕성
142950 생수의 강====[SS] (1)  은파 오애숙 37 08-16 오애숙
142949 역전의 삶 (1)  은파 오애숙 37 08-16 오애숙
142948 편지가 시가된 문장  민경대 12 08-16 민경대
142947 To My Son  민경대 9 08-16 민경대
142946 여름이 가는데 - 시인학교  임영준 20 08-15 임영준
142945 읽지 읺는 시  민경대 14 08-15 민경대
142944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박종영 27 08-15 옥매산
142943 cell division  민경대 12 08-15 민경대
142942 나 지금  은파 오애숙 55 08-15 오애숙
142941 사랑함에 있어----[[ MS ]]  은파 오애숙 49 08-15 오애숙
142940 통영 유감  이은경(일해윤) 26 08-15 이은경
142939 Money begets money:Nature begets one thing  민경대 12 08-15 민경대
142938 한번뿐인 인생  문재학 23 08-15 문재학
142937 광안리 소라꽃  김윤자 24 08-15 김윤자
142936 가로등을 세우고 있습니다. 천년의 시간을 빌려와서  정세일 10 08-15 정세일
142935 플란다스의 개  김윤자 15 08-15 김윤자
142934 친구야 오늘은  김덕성 66 08-15 김덕성
142933 소년(少年)  박인걸 20 08-15 박인걸
142932 독도 유감 - 시인학교  임영준 36 08-14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