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9-07-20 06:16     조회 : 240    
    · :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언제나 눈을 감으면
하얀 눈이 내리고 있는
그리움의 골목길
눈사람의 하얀 입김
두 손으로 꽁꽁 얼어버린
그리움의 글 판을 싸락눈으로 뭉쳐지면
달빛이 고요한 만큼
던져놓아
겨울의 바람처럼 강물이 되고 있는
집을 다시 지을 수 있는
그리움의 공간
돌담위에 올려놓을 수 있는 무게
별빛도 첫눈이 되어
꿈을 첫 장으로 열어보는
풀잎들이 하모니카와 휘파람소리
]그래서 당신의 겨울은
아직도 골목길
김이 모락모락 나는
아지랑이 단팥빵을 하나 들고
하나 남은 그리움을 기다리고 있을까요
마음에 앨범
온통 흑백의 사진
나무들은 숲처럼 은근함의
기댐을 가지고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별들의 마을에 이제 이슬비
노래들의
어머니의 강물처럼
앞마당에
소복소복 내리는 날
무지개 창문을 열어
순수는 어느새 하나 심어진
오동나무 가지
달빛으로 하얀 눈을 쌓아두어
그리움이
노래와 악보의 중심으로 갈수 있도록
당신을 위해  썰매를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2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98 04-11 운영자
144501 고속도로  박인걸 2 16:08 박인걸
144500 함박눈  이남일 8 15:16 이남일
144499 풍경을 먹다  강민경 6 13:50 봄에
144498 실존  이은경(일해윤) 11 10:08 이은경
144497 Tap the heart of the wind and the stars and longing  정세일 8 07:09 정세일
144496 첫눈은 사랑  김덕성 49 04:39 김덕성
144495 호빵처럼 쪄내는 사랑  김병훈 24 01:00 김병훈
144494 도심의 겨울 단애 (斷崖)(부제) (눈 내리는 하루) 3  고은영 27 12-10 고은영
144493 사랑 18  고은영 20 12-10 고은영
144492 사랑 17  고은영 17 12-10 고은영
144491 우중산행속의 상념  김길남 17 12-10 김길남
144490 차마고도의 사람들-순례자의 길-  손상호(우호) 12 12-10 손우호
144489 빈집  백원기 20 12-10 백원기
144488 대설에 첫 눈이 온다  김해인 24 12-10 김해인
144487 몸빼  김해인 21 12-10 김해인
144486  이길옥 19 12-10 이길옥
144485 화해  민경대 23 12-10 민경대
144484 There is a white stream  정세일 10 12-10 정세일
144483 겨울 서정  김덕성 72 12-10 김덕성
144482 인생에 가을  김대식1 22 12-09 김대식
144481 처음처럼 처음같이  김대식1 33 12-09 김대식
144480 종이에 베인 상처  김대식1 16 12-09 김대식
144479 커피가 없다  이은경( 일해윤) 41 12-09 이은경
144478 By the watermill reading in the morning  정세일 12 12-09 정세일
144477 겨울밤 이야기  김덕성 78 12-09 김덕성
144476 겨울바람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37 12-09 임영준
144475 어느 사랑과 이별의 이름으로  고은영 44 12-08 고은영
144474 황홀한 두려움  고은영 37 12-08 고은영
144473 눈길에 묻혀 죽은 시(詩)  고은영 37 12-08 고은영
144472 지금은 침묵할 시간  이남일 37 12-08 이남일
144471 개혁 - 권영하  권영하 22 12-08 행복한소리
144470 두더지 - 권영하  권영하 34 12-08 행복한소리
144469 허무함에 대하여  박인걸 44 12-08 박인걸
144468 Brought to Noeul school  정세일 56 12-08 정세일
144467 불꽃 환하다  강민경 62 12-08 봄에
144466 우리는 우리가 된다  박종영 75 12-08 옥매산
144465 12월이 가기 전에/김용호  김용호 88 12-07 김용호
144464 한해의 끝자락에서/김용호  김용호 80 12-07 김용호
144463 쉼표 - 문학바탕  임영준 90 12-07 임영준
144462 눈사람  김은식 67 12-07 김은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