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9-07-20 06:16     조회 : 83    
    · :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언제나 눈을 감으면
하얀 눈이 내리고 있는
그리움의 골목길
눈사람의 하얀 입김
두 손으로 꽁꽁 얼어버린
그리움의 글 판을 싸락눈으로 뭉쳐지면
달빛이 고요한 만큼
던져놓아
겨울의 바람처럼 강물이 되고 있는
집을 다시 지을 수 있는
그리움의 공간
돌담위에 올려놓을 수 있는 무게
별빛도 첫눈이 되어
꿈을 첫 장으로 열어보는
풀잎들이 하모니카와 휘파람소리
]그래서 당신의 겨울은
아직도 골목길
김이 모락모락 나는
아지랑이 단팥빵을 하나 들고
하나 남은 그리움을 기다리고 있을까요
마음에 앨범
온통 흑백의 사진
나무들은 숲처럼 은근함의
기댐을 가지고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별들의 마을에 이제 이슬비
노래들의
어머니의 강물처럼
앞마당에
소복소복 내리는 날
무지개 창문을 열어
순수는 어느새 하나 심어진
오동나무 가지
달빛으로 하얀 눈을 쌓아두어
그리움이
노래와 악보의 중심으로 갈수 있도록
당신을 위해  썰매를
대나무로 만들어 꿈에도 순수는  달려옵니다. 미끄러지듯이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67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2961 04-11 운영자
142973 축원/김용호  김용호 6 01:18 김용호
142972 사랑하는 일이/김용호  김용호 4 01:17 김용호
142971 툴루즈 로트레크  민경대 13 08-17 민경대
142970 0:1  민경대 8 08-17 민경대
142969 100이 변신한다면  민경대 12 08-17 민경대
142968 등대에서 맞히하는 아침  민경대 12 08-17 민경대
142967 운명일까 - 시인학교  임영준 14 08-17 임영준
142966 바다에서  박인걸 15 08-17 박인걸
142965 회개하는 독일인, 회피하는 일본인 정용진 시인  정용진 11 08-17 정용진
142964 회개하라 아베신조 정용진 시인  정용진 19 08-17 정용진
142963 순수의 간격을 이제야 바라봅니다  정세일 16 08-17 정세일
142962 자살 소동  이은경(일해윤) 12 08-17 이은경
142961 아름다운 동행  김덕성 42 08-17 김덕성
142960 시====그대여 9월이 오면 (1)  은파 오애숙 34 08-16 오애숙
142959 너의 이름은  은파 오애숙 35 08-16 오애숙
142958 2014년 진도 세월호 사건  이은경( 일해윤) 18 08-16 이은경
142957 나무의 고뇌  오보영 21 08-16 오보영
142956 아무것도 아닌 것들  이은경(일해윤) 19 08-16 이은경
142955 곱게 다듬어진 새들의 소리 이제 별이 됩니다. 당신의 마음…  정세일 16 08-16 정세일
142954 이중섭 거주지  靑山 손병흥 36 08-16 손병흥
142953 내 마음 속에 막대기 하나  김용호 18 08-16 김용호
142952 코스모스처럼/김용호  김용호 16 08-16 김용호
142951 마음 빛  김덕성 58 08-16 김덕성
142950 생수의 강====[SS] (1)  은파 오애숙 39 08-16 오애숙
142949 역전의 삶 (1)  은파 오애숙 38 08-16 오애숙
142948 편지가 시가된 문장  민경대 13 08-16 민경대
142947 To My Son  민경대 10 08-16 민경대
142946 여름이 가는데 - 시인학교  임영준 21 08-15 임영준
142945 읽지 읺는 시  민경대 14 08-15 민경대
142944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박종영 29 08-15 옥매산
142943 cell division  민경대 13 08-15 민경대
142942 나 지금  은파 오애숙 56 08-15 오애숙
142941 사랑함에 있어----[[ MS ]]  은파 오애숙 49 08-15 오애숙
142940 통영 유감  이은경(일해윤) 26 08-15 이은경
142939 Money begets money:Nature begets one thing  민경대 12 08-15 민경대
142938 한번뿐인 인생  문재학 24 08-15 문재학
142937 광안리 소라꽃  김윤자 24 08-15 김윤자
142936 가로등을 세우고 있습니다. 천년의 시간을 빌려와서  정세일 10 08-15 정세일
142935 플란다스의 개  김윤자 15 08-15 김윤자
142934 친구야 오늘은  김덕성 69 08-15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