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바다에서

바다에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9-08-17 09:13     조회 : 82    
    · : 바다에서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8.17
    · 출판사명 :
바다에서

나는 늘 바다를 그리워한다.
첫 만남에서 내 마음을 사로잡았고
그 푸른 물결은 내 가슴에서
밤낮으로 출렁거린다.

억억(億億)년을 자맥질 하며
자성과 뉘우침으로 갈고 닦아
희다 못해 성수(聖水)로 다가올 때
바다와 하늘은 하나였다.

소금물에 온 몸을 잠글 때
나는 침례(浸禮)수로 받아드렸고
다시 물위로 올라 올 때
하늘이 활짝 열리며 태양이 웃었다.

바다보다 더 넓은 주님 가슴은
작은 내 가슴을 은총으로 채워주었고
그 무한한 수평선 너머로
나의 소망을 돛단배를 실어 보내라했다.

오랜만에 다시 찾은 바닷가에서
마음에 쌓인 짐들을 모두 내어던질 때
바다는 아무 말 없이 받아 주었고
내 마음은 고요와 평안으로 충만하다.
2019.8.17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398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339 04-11 운영자
143228 고향 이영지  이영지 17 15:36 李英芝
143227 아주 정성드린 시 한편01  민경대 29 09:10 민경대
143226 아주 정성드린 시 한편  민경대 31 08:39 민경대
143225 the price of a poem  민경대 36 08:16 민경대
143224 가을 계곡물  오보영 115 09-14 오보영
143223 환혼의 느낌  박인걸 123 09-14 박인걸
143222 자 우리  은파 오애숙 135 09-14 오애숙
143221 강강술래  은파 오애숙 144 09-14 오애숙
143220 경마  민경대 98 09-14 민경대
143219 이 시대의 정의는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113 09-14 임영준
143218 사랑은 흐른다  김덕성 152 09-14 김덕성
143217 빗소리, 그 무언의 갈채  박종영 166 09-13 옥매산
143216 가을 소나타  (宵火)고은영 145 09-13 고은영
143215 가을 정거장  (宵火)고은영 137 09-13 고은영
143214 흔들리는 계절  (宵火)고은영 136 09-13 고은영
143213 내 빽은 없다  민경대 162 09-13 민경대
143212 달빛 아래 (1)  은파 오애숙 196 09-13 오애숙
143211 한가위-------[[ms]]  은파 오애숙 206 09-13 오애숙
143210 추석秋夕  은파 오애숙 202 09-13 오애숙
143209 내가 이 순간에 할 수 있는 일은  민경대 124 09-13 민경대
143208 다시 서울간 이유  민경대 85 09-13 민경대
143207 서울을 떠난 이유  민경대 104 09-13 민경대
143206 둥근 보름달  김덕성 157 09-13 김덕성
143205 상사화--------[MS] (1)  은파 오애숙 159 09-13 오애숙
143204 9월의 꽃  은파 오애숙 156 09-13 오애숙
143203 상사화  류인순 81 09-12 류인순
143202 어떤 버스  백원기 76 09-12 백원기
143201 세상에 이런 일도  민경대 72 09-12 민경대
143200 한가위 보름달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68 09-12 임영준
143199 들꽃 사랑은  한문석 51 09-12 한문석
143198 이가을 설렘으로(핑크 뮬리)  은파 오애숙 105 09-12 오애숙
143197 코스모스의 추석  오보영 45 09-12 오보영
143196 한가위 (2)  은파 오애숙 106 09-12 오애숙
143195 추석( 단상) (1)  은파 오애숙 106 09-12 오애숙
143194 민경철법  민경대 31 09-12 민경대
143193 그윽한 그리움  김덕성 93 09-12 김덕성
143192 사랑스러운 이오난사  김대식1 24 09-11 김대식
143191 처서(處暑)를 지나며​  목필균 27 09-11 목필균
143190  김귀녀 41 09-11 김귀녀
143189 밥과 법  김용화1 40 09-11 김용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