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팔월의 연가

팔월의 연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08-18 10:02     조회 : 322    
    · : 팔월의 연가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팔월의 연가

                                  은파 오애숙

이제야 보이는 너
미안해 사랑 할게
깨닫는 심연속에
널 사랑 해야겠다
보내고 후회치 말자
다짐하는  이마음

정말로 다행이야
맘속에 추억하나
그대와  팔월속에
만드는 이 행복함
사랑이 익어간다네
작열하는 8월속

오애숙   19-08-18 11:31
시작 노트

추억만들기/은파 오애숙

올 여름은 생애 중
정신없이 보낸 이여름
큰아들 여권을 급행으로
만들려고 이리저리 뛰다가
아이디다 말소 되어가서
당황하던 일 스칩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여파로
어찌 될 지 몰라 막내 여권과
영주권과 캘리포니아 아이디
갱신으로 한 달 반 실랑이 하다
훌쩍 보내버린 한여름속에
활활 타는 화로 만든 심연

그나마 아이들은 나름
비행기로 타주 메린랜드와
사막 가로질로 멕시코 다녀와
즐거운 여름방학 보냈겠지만
앞치닥 뒤치닥하다가보니
가족 추억 없는 이여름

방학 끝자락이지만
아쉬운 맘 달래려 이제라도
밤바다에 가려고 서두릅니다
멋진 추억 가슴에 만든 것들
이다음 아이들 어른되면 맘에
박제시킨 것 꺼내 보라고

     
오애숙   19-08-18 22:28
밤바다 해변 걸으며/은파 오애숙



올해도 여름을 다 보내고
가을의 문턱에 들어 섰습니다
한 일을 헤아려보면 별로 없는데
벌써 가을 문턱입니다

아직 여름방학 끝나기 전이라
막내와 함께 산타모니카 해변을
둘이서 걸으면서 대화 했던 기억이
스쳐 지나가고 있습니다

여름바다가 아주 오랜만이라
용기를 내어 모래 사장을 걷습니다
어떤곳은 발를 디디면 푸욱 들어가
발자국을 선명하게 남기게 됩니다

허나 어떤 곳은 평지와 같아
발자국이 거의 남겨지지 않습니다
어두워 잘 모르나 아마 바닥에 뭔가
깔은 까닭인듯 싶은 마음입니다

우리 인생도 선조들이 이룩한
여러가지 문명을 통해 해택 받아
감사가 가슴에서 바닷바람과 함께
시원스레 부는 여름끝자락입니다

사방이 캄캄하나 파도가 하얗게
거탑을 만들어 달려오다 도중 도중
무거져 내리지만 지칠 줄 모르고
다시 일어선 거탑이 다가옵니다

아들은 연신 시간이 아까운듯
투덜거리나 엄마 아들이 중학교시절
마지막 엄마와 함께 온 여름바다란 걸
기억해 주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파도가 아들 마음에 다가 와서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지치지 않고
하늘빛 향기로 목표 향해 달려 가면
멋진 일이기에 두 손모읍니다


=산타모니카 해변을 막내와 거닐며(8/17/19)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용규칙을 준수해 주십시오.  .. 73 02-23 운영자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849 04-11 운영자
145428 3월이 오기까지는  나상국 5 06:17 나상국
145427 냇가의 새봄  김덕성 12 04:41 김덕성
145426 수덕사 가을메모  강희창 11 00:37 뜨라레
145425 달빛 고운밤에  김해인 15 02-28 김해인
145424 아름다운 노을이고 싶습니다/김용호  김용호 17 02-28 김용호
145423 너는 가고  민경대 13 02-28 민경대
145422 봄향기로 쓰는 연서 /은파 (1)  은파 오애숙 37 02-28 오애숙
145421 ===3월에는 누군갈 사랑하고 싶습니다=== (1)  은파 오애숙 34 02-28 오애숙
145420 봄을 맞는 마음  성백군 21 02-28 성백군
145419 지팡이  성백군 13 02-28 성백군
145418 장승  이남일 12 02-28 이남일
145417 마음의 정원에 피는 꽃  문재학 28 02-28 문재학
145416 Pour prendre une décision  정세일 14 02-28 정세일
145415 가던 길 멈추고  나상국 41 02-28 나상국
145414 야생화  靑山 손병흥 77 02-28 손병흥
145413 삼월의 기도  김덕성 70 02-28 김덕성
145412 춘삼월/은파 (1)  은파 오애숙 124 02-28 오애숙
145411 춘삼월 여명의 눈동자/은파 (1)  은파 오애숙 122 02-28 오애숙
145410 춘삼월의 연가 (1)  은파 오애숙 130 02-28 오애숙
145409 오늘 그대가  현영길 64 02-28 현영길
145408 시는 그런 거야 - 평화문단  임영준 61 02-27 임영준
145407 넝쿨선인장  강민경 123 02-27 봄에
145406 다이아몬드 헤드* 바위산  강민경 78 02-27 봄에
145405 내 님아  박인걸 132 02-27 박인걸
145404 봄이 오는 몸짓  김동기 157 02-27 김동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