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꽃은 피어야 사는 것

꽃은 피어야 사는 것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옥매산     날짜 : 19-08-18 11:36     조회 : 250    
    · : 꽃은 피어야 사는 것
    · 저자(시인) : 박종영
    · 시집명 : 미발표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꽃은 피어야 사는 것

- 박종영 

꽃은 피어야 꽃으로서 사랑을 받는다
스스로 피어날 시기를 알아
제 몸의 가장 뜨거운 열기를 밀어 올려
제각각 다른 모습의 꽃으로 변화무쌍하게 피는
세상의 무수한 꽃들을 생각하면 눈물겹도록 고마운 생각이 든다.

다가서면 관능으로 대답하고
물러서면 슬픔으로 위안을 청하는 꽃,
꽃의 아름다움은 청명한 바람 앞에서 곱게 보이는 것은 무엇인가?

너무 가까워도 너무 멀어도 안 되는 꽃의 요염은
빛의 사랑처럼, 활활 타오르는 어둠 속의 요정이다
그 아름다움은 관능과 슬픔이 함께 태워 올리는 첫 밤의 신부다.

천둥 번개에도 비 그치고 솔솔한 바람 불면
고요를 되찾아 정숙한 여인의 고운 자태 그 모습
꽃 같은 너를 어이 잊고 살 수 있겠는가.

숨을 죽이고 다가가 콕콕 얼굴을 건드려 본다
수줍음 타며 오므리는 입술이 곱고 매혹적인데,
사람들의 숨소리가 거칠다
착한 꽃들이 달고 있는 순결을 탐하고 싶은 숨소리다.

어떤 사람은 도둑처럼 꽃의 가슴을 꺾어 머리에 꽂는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용규칙을 준수해 주십시오.  .. 62 02-23 운영자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6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842 04-11 운영자
145412 춘삼월/은파  은파 오애숙 2 01:29 오애숙
145411 춘삼월 명의 눈동자/은파  은파 오애숙 2 01:27 오애숙
145410 춘삼월의 연가  은파 오애숙 1 01:19 오애숙
145409 오늘 그대가  현영길 3 01:03 현영길
145408 시는 그런 거야 - 평화문단  임영준 10 02-27 임영준
145407 넝쿨선인장  강민경 15 02-27 봄에
145406 다이아몬드 헤드* 바위산  강민경 7 02-27 봄에
145405 내 님아  박인걸 16 02-27 박인걸
145404 봄이 오는 몸짓  김동기 21 02-27 김동기
145403 꿈이여 돌아오라  백원기 19 02-27 백원기
145402 붉은 샘 나뭇잎 하나 적시어  정세일 19 02-27 정세일
145401 봄은 사랑  김덕성 75 02-27 김덕성
145400 삼월의 연서  은파 오애숙 61 02-26 오애숙
145399 3월 조국을 향한 기도  은파 오애숙 63 02-26 오애숙
145398 삼월의 기도  은파 오애숙 71 02-26 오애숙
145397 그래 계속 그렇게 - 풍자문학  임영준 44 02-26 임영준
145396 유채의 봄날  허친남 27 02-26 허친남
145395 얼굴  현영길 38 02-26 현영길
145394 자유 예찬  오보영 34 02-26 오보영
145393 달빛 또한 마음에 중심의 세밀함도  정세일 50 02-26 정세일
145392 제비꽃 /은파  은파 오애숙 108 02-26 오애숙
145391 씀바귀꽃 필무렵/은파  은파 오애숙 103 02-26 오애숙
145390 봄전렴사- 야생화-띠꽃  은파 오애숙 115 02-26 오애숙
145389 그냥 그냥 네가 좋다  나상국 100 02-26 나상국
145388 햇살의 메아리  김덕성 118 02-26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