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이발소를 나오며

이발소를 나오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용화     날짜 : 19-08-20 10:12     조회 : 150    
    · : 이발소를 나오며
    · 저자(시인) : 김용화1
    · 시집명 : 시와사람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가을
    · 출판사명 : 계간 <<시와 사람>>
이발소를 나오며



가위를 든 이발사는 비지땀을 흘리며
연거푸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됐어요, 이만하면!”
냉큼 일어서는 나를 보며 아쉽다는 듯
멋쩍게 웃어보였다
‘어차피 짝귀에 짝머리인데 뭐….’
머리를 긁적이며 나는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머리 균형 하나 잡는 데도 저리
신중하고 신중한데
열 달 뱃속에 나를 넣고 우리 엄마는
그래도 이마만한 날 키워내느라
얼마나 많은 진땀 피땀을 흘리셨을까?
이발소를 나오며 가만히
장발 속에 가려진
귓불과 뒷통수를 만져보며
이발사를 향하여 한 번 환하게 웃어주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이 페이지에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검색]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아래 [다음검색]을 눌러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