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랑스러운 이오난사

사랑스러운 이오난사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대식     날짜 : 19-09-11 19:56     조회 : 256    
    · : 사랑스러운 이오난사
    · 저자(시인) : 김대식1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0
    · 출판사명 :
사랑스러운 이오난사

                    제산 김 대식


식물이라고 다 뿌리박고 산다고 말하지 마라.
풀이라고 생각이 없다고 말하지 마라.
식물이라고 배려와 도덕을 모른다 생각지 마라.

다른 식물에 해를 끼치지 않고
뿌리내릴 땅을 차지하려 애쓰지도 않으며
한 모금의 지하수도 탐내지 않는 식물이 있다.
어쩌면 사람보다 더 생각이 깊고
머리가 좋고 도덕과 양심 배려가 있는지도 모른다.

흔히들 노동 자본 토지가 있어야
생산을 한다고 알고 있다.
즉 먹고사는 생계를 유지한다는 것
그러나 사람도 아닌 동물도 아닌
풀에 속하는 식물이
우리의 생각을 뛰어넘은
기발한 아이디어로 살아가는 식물이 있다. 

땅도 아닌 곳에
뿌리 내린 곳도 없이
허공에서 사는 식물
나뭇가지 정도는 간단히 잡고 있지만
그렇다고 나무에 기생해 해를 주는 것도 아닌
오직 자신의 힘으로 살아가는 식물이 있다.

작고 앙증맞은 이오난사
부동산 투기는 꿈도 꾸지 않는
토지의 욕심이란 아예 없는
바람에 날려 오는 물기를 먹고살고
먼지를 먹고 살고
그러고는 맑은 산소를 내어준단다.

정말 신기하고 귀엽고
또 기특하고 영리하다 싶다.

http://jaesan.cafe24.com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94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805 04-11 운영자
145357 그리움의 노래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정세일 4 07:06 정세일
145356 창가의 봄  김덕성 28 04:42 김덕성
145355 go cold  민경대 12 03:09 민경대
145354 추미애  민경대 8 02:42 민경대
145353 우수 雨水 날에  나상국 15 02-21 나상국
145352 리셋 – 권영하  권영하 10 02-21 행복한소리
145351 봄 그댄 어디서부터 오는가--시작 노트로 [시 ,연시조,수필]… (3)  은파 오애숙 34 02-21 오애숙
145350 강물위에 쓴 시_강물속에 빠뜨린 문장  홍관희 8 02-21 처럼
145349 성탄절에 - 홍관희  홍관희 7 02-21 처럼
145348 청산도에 두고 온 쉼표 - 홍관희  홍관희 6 02-21 처럼
145347 파리채로 시를 잡다 - 홍관희  홍관희 6 02-21 처럼
145346 confidence game  민경대 3 02-21 민경대
145345 사기  민경대 5 02-21 민경대
145344 눈덩이 감염  민경대 14 02-21 민경대
145343  이재봉 14 02-21 이재봉
145342 마음에 새겨진 만남과 헤어짐은  정세일 16 02-21 정세일
145341 이른 봄  박인걸 26 02-21 박인걸
145340 그대 사랑  현영길 18 02-21 현영길
145339 봄의 서곡(序曲)  김덕성 75 02-21 김덕성
145338 동시/봄비아기.  장수남 11 02-21 장수남
145337 시작  강민경 20 02-20 봄에
145336 달 밝은 밤에  나 상국 17 02-20 나상국
145335 함박눈의 아침/설빛 하이얀 그리움 (1)  은파 오애숙 51 02-20 오애숙
145334 푸른빛 그대 시어에 물든 맘 (1)  은파 오애숙 52 02-20 오애숙
145333 빙하의 강 1,2  김동기 12 02-20 김동기
145332 독바위  백원기 11 02-20 백원기
145331 시간 時間 time  오보영 22 02-20 오보영
145330 세월은  현영길 23 02-20 현영길
145329 별 하나처럼 남아있는 진실 또한  정세일 17 02-20 정세일
145328 나목의 숙원  김덕성 67 02-20 김덕성
145327 눈꽃 그녀 - 평화문단  임영준 31 02-19 임영준
145326 은행나무 옆을 지나며  이향아 18 02-19 이향아
145325 변방의 문지기  이향아 13 02-19 이향아
145324 무화과나무  이향아 13 02-19 이향아
145323 동면  이향아 14 02-19 이향아
145322 오늘 아침  이향아 27 02-19 이향아
145321 매화 향기롬속에 (1)  은파 오애숙 73 02-19 오애숙
145320 수선화/은파 (3)  은파 오애숙 68 02-19 오애숙
145319 때가 있다  백원기 21 02-19 백원기
145318 행복/김용호  김용호 32 02-19 김용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