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다시 서울간 이유

다시 서울간 이유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9-09-13 09:26     조회 : 260    
    · : 다시 서울간 이유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시공장
다시서울간 이유 혹은 못간 이유

아침에 중랑궁[서 이순구 목사님이 전화를 왔다
어제 보낸 정호 돈이 6만원이 되었다
갈 때 기차비가 26000원이다
역에 도착하니  20뷴이다
지그 시간은 24분이다
6분후면 상봉으로 기차는 간다


하느님 교회에 가느냐 마느냐
시간에 달렸다
돈은 카드에 24000원ㅇ 있는데 오늘은 발간 날이라 경노 할인이 없다.
26000원이다.
이제  시간은 5분이 남았다.정확하게 10시 30분에
kTX요금에서 부족한 2000원을 충족하기에 충분한 1만원울 이체하고 보니
기차는 이미 떠났다.
하느님이 아직은 중량교회를 가는 것을 막는다.
다시 전원을 역사에서 꼽고 나머지 못슨 시를 완성한다.
마지막 9시 30분 이 찬스 였는데
다음 기차를 타고 갈가 말가하며 목사 보다는 사랑하는 외사촌 동생
김정호가 그 교회를 내가 선도하여 다니기에 그렇다.
다음 열차 시간을 알아본다.분명 10시에 있으면 가능하다.
그러나 10시 30분에 있을것 같다. 시간은 묘한것이다.
9시 51분에 설렁탕 (8000원-4000원 )을 먹으며 서울은 못간다. 안간다.아니 가지 말라고
누군가 보이지 않는 손이 붙잡는다.
안문효 건축사가 전화가 온다 무슨 설명인지 모르게 나의 처지를 설명하고
그것은 가장 현실적인 지실한 대화다.
아들고 딸도 전화 한통도 없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27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746 04-11 운영자
143692 코스모스는 츄파춥스다  김병훈 4 16:10 김병훈
143691 10월의 나라 이영지  이영지 3 15:06 李英芝
143690 칠색산 (1)  문재학 5 14:28 문재학
143689 그곳에 가고 싶다  최영희 12 12:16 최영희
143688 그대가 그리운 날  최영희 11 12:14 최영희
143687 기찻길  최영희 12 12:12 최영희
143686 과수원집 백일홍  이영지 8 12:01 李英芝
143685 가을 퇴고  성백군 15 09:33 성백군
143684 미소 그리기  성백군 9 09:29 성백군
143683 시뮬라크르  .이은경(일해윤) 10 09:25 이은경
143682 가을 뒷편  은파 오애숙 22 07:03 오애숙
143681 기다림의 미학  은파 오애숙 22 06:59 오애숙
143680 내 자신에게 당부  은파 오애숙 24 06:53 오애숙
143679 연예인 2  은파 오애숙 24 06:37 오애숙
143678 가을 들판 향기속에----[ MS]  은파 오애숙 28 06:34 오애숙
143677 이슬비 내리는 날에도 봄은 당신을 기다립니다.  정세일 11 06:05 정세일
143676 불혹의 가을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17 05:58 임영준
143675 가을사랑으로  김덕성 46 04:39 김덕성
143674 늦가을 이영지  이영지 14 04:14 李英芝
143673 가을 소망  김병훈 32 10-15 김병훈
143672 부러우면 지는 건데  은파 오애숙 42 10-15 오애숙
143671 고향의 가을 ----[MS] (3)  은파 오애숙 40 10-15 오애숙
143670 행복 찾기  은파 오애숙 41 10-15 오애숙
143669 미륵사지 탑  김백기 13 10-15 김백기
143668 모내기  김백기 10 10-15 김백기
143667 불명산 화암사  김백기 13 10-15 김백기
143666 종남산 송광사  김백기 9 10-15 김백기
143665 견훤 왕  김백기 9 10-15 김백기
143664 절망한 사랑  이은경(일해윤) 25 10-15 이은경
143663 이성근 화백  민경대 17 10-15 민경대
143662 이제야 당신의 손끝에 닿기만해도 순결함의 의미를 알게 됩…  정세일 13 10-15 정세일
143661 고향의 가을  김덕성 66 10-15 김덕성
143660 코스모스 순정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29 10-15 임영준
143659 월아천  문재학 16 10-14 문재학
143658 천생연분 어원을 파헤쳐 보며  은파 오애숙 67 10-14 오애숙
143657 아 이제 (1)  은파 오애숙 66 10-14 오애숙
143656 풀라톤-정의 구현하려는 자 중 한 사람  은파 오애숙 66 10-14 오애숙
143655 광개토대왕 비  김백기 12 10-14 김백기
143654 광개토대왕  김백기 11 10-14 김백기
143653 금강 대협곡  김백기 12 10-14 김백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