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조국촛불집회에서

조국촛불집회에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9-09-20 19:23     조회 : 109    
    · : 조국촛불집회에서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시공장
조국 촛불집회에서



https://youtu.be/Rnw8cxeJjVE

아주 우연하게 조국검찰개혁 촛불집에서
30일 연장 보낸면서 현장에서
지금도 구호를 외치며 검찰청 중앙법원 앞에서
집ㅎ히에 나온 시민드르이 목소리는 서초동 밤하늘에
울러 퍼지며  우린 검찰 개혁으로 새로운 세상의 바꿀 함성이
여기 서초동 밤하늘에  울러 퍼질 때
우리의 세상은 아름다운 미래를 꿈꾼다
이제 내가 촛불을 들고 여기에 동참하며
검찰은 이제 그만 물러나라
https://youtu.be/z_RTrq4mrSg
https://youtu.be/7Fd3_IVNJE0

https://www.youtube.com/watch?v=N7CmtKwjE5c

To be, or not to be: that is the question:
Whether 'tis nobler in the mind to suffer
The slings and arrows of outrageous fortune,
Or to take arms against a sea of troubles,
And by opposing end them? To die: to sleep;
No more; and by a sleep to say we end
The heart-ache and the thousand natural shocks
That flesh is heir to, 'tis a consummation
Devoutly to be wish'd. To die, to sleep;
To sleep: perchance to dream: ay, there's the rub;
For in that sleep of death what dreams may come
When we have shuffled off this mortal coil,
Must give us pause: there's the respect
That makes calamity of so long life;
For who would bear the whips and scorns of time,
The oppressor's wrong, the proud man's contumely,
The pangs of despised love, the law's delay,
The insolence of office and the spurns
That patient merit of the unworthy takes,
When he himself might his quietus make
With a bare bodkin? who would fardels bear,
To grunt and sweat under a weary life,
But that the dread of something after death,
The undiscover'd country from whose bourn
No traveller returns, puzzles the will
And makes us rather bear those ills we have
Than fly to others that we know not of?
Thus conscience does make cowards of us all;
And thus the native hue of resolution
Is sicklied o'er with the pale cast of thought,
And enterprises of great pith and moment
With this regard their currents turn awry,
And lose the name of action.—Soft you now!
The fair Ophelia! Nymph, in thy orisons
Be all my sins remember'd.

https://youtu.be/7CKxEBA9FdI

http://www.shakespeare-online.com/sonnets/18.html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2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30 04-11 운영자
143777 가을  김백기 4 20:46 김백기
143776 낙엽  한문석 5 20:03 한문석
143775 그대 위해  은파 오애숙 11 19:29 오애숙
143774 날 채우소서 (3)  은파 오애숙 12 19:27 오애숙
143773 들꽃의 해맑음으로 (1)  은파 오애숙 12 19:25 오애숙
143772 오후의 가을 공원  (宵火)고은영 7 19:25 고은영
143771 가을 나무들  (宵火)고은영 9 19:21 고은영
143770 10월 끝자락 밤 풍경에 서면  (宵火)고은영 6 19:20 고은영
143769 잎새에 새긴 추억 하나  (宵火)고은영 7 19:19 고은영
143768 가을빛처럼==[[MS]]  은파 오애숙 14 18:33 오애숙
143767 가을 노래  목필균 26 06:06 목필균
143766 천년동안 눈이 내리는 당신의 애태움의 크기만큼  정세일 10 05:40 정세일
143765 벗에게  이은경(일해윤) 19 04:59 이은경
143764 이 가을에는  김덕성 41 04:40 김덕성
143763 다시 강릉으로  민경대 13 02:58 민경대
143762 사랑 (1)  은파 오애숙 55 00:13 오애숙
143761 그대는 (1)  은파 오애숙 56 10-21 오애숙
143760 그대 그리움에  은파 오애숙 56 10-21 오애숙
143759 들깨  김백기 18 10-21 김백기
143758 오른 팔 반란  민경대 15 10-21 민경대
143757 할미새  김동기 16 10-21 김동기
143756 단풍  이대준 26 10-21 이대준
143755 별을 세다가  이남일 37 10-21 이남일
143754 슬픈 오동잎  이은경(일해윤) 26 10-21 이은경
143753 단풍  박인걸 34 10-21 박인걸
143752 이렇게 가슴이 미어지도록 달빛을 덜어  정세일 19 10-21 정세일
143751 낙엽  김덕성 64 10-21 김덕성
143750 언젠가는  목필균 142 10-20 목필균
143749 가짜 소문들  목필균 158 10-20 목필균
143748 숨은 그림 찾기  목필균 157 10-20 목필균
143747 그대 이름 뒤로 한 채  은파 오애숙 313 10-20 오애숙
143746 여유 지닐 줄 아는 건  은파 오애숙 310 10-20 오애숙
143745 달빛의 마음을 덜어서 이렇게 가슴이 미어지도록  정세일 279 10-20 정세일
143744 시대정신 - 풍자문학  임영준 269 10-19 임영준
143743 성모전문요양원  김백기 263 10-19 김백기
143742 은진 미륵  김백기 161 10-19 김백기
143741 피 향 정  김백기 183 10-19 김백기
143740 무성 서원  김백기 163 10-19 김백기
143739 늙은 로댕의 고뇌(3)  김동기 104 10-19 김동기
143738 행복 찾기 2 (4)  은파 오애숙 166 10-19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