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비 소명

가을비 소명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보영     날짜 : 19-09-21 17:15     조회 : 237    
    · : 가을비 소명
    · 저자(시인) : 오보영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9.
    · 출판사명 :
가을비 소명

               
                      未松 오  보  영


때가 아니라는 걸 뻔히 알면서도
이 가을에 내가 줄줄 퍼붓는 것은

당신이 너무 안타까워서 예요

요즘 더 심해진
쓰레기 악취 때문에

높아진 가을 하늘도 제대로 못보고

무거운 한숨만 내쉬고 있는 당신이
너무 안쓰러워서

행여 그 악취를 다소나마
가라앉혀줄 수 있으려나하는 마음에서

바람 함께 대동하여 내리는 거예요
물론

모아진 빗물로

쌓여있는 못된 쓰레기
쓸어내리면

금상첨화 인거구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0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799 04-11 운영자
143750 언젠가는  목필균 8 19:47 목필균
143749 가짜 소문들  목필균 8 19:44 목필균
143748 숨은 그림 찾기  목필균 7 19:39 목필균
143747 그대 이름 뒤로 한 채  은파 오애숙 84 07:46 오애숙
143746 여유 지닐 줄 아는 건  은파 오애숙 86 07:45 오애숙
143745 달빛의 마음을 덜어서 이렇게 가슴이 미어지도록  정세일 91 01:59 정세일
143744 시대정신 - 풍자문학  임영준 81 10-19 임영준
143743 성모전문요양원  김백기 95 10-19 김백기
143742 은진 미륵  김백기 85 10-19 김백기
143741 피 향 정  김백기 108 10-19 김백기
143740 무성 서원  김백기 77 10-19 김백기
143739 늙은 로댕의 고뇌(3)  김동기 78 10-19 김동기
143738 행복 찾기 2 (3)  은파 오애숙 121 10-19 오애숙
143737 행복 찾기 3  은파 오애숙 93 10-19 오애숙
143736 행복 찾기 4  은파 오애숙 83 10-19 오애숙
143735 낙엽의 행로  박종영 48 10-19 옥매산
143734 가을장마  (宵火)고은영 82 10-19 고은영
143733 재즈의 가을  (宵火)고은영 81 10-19 고은영
143732 가을 산 0번지의 추석  (宵火)고은영 86 10-19 고은영
143731 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라  (宵火)고은영 70 10-19 고은영
143730 낙엽을 보며  박인걸 61 10-19 박인걸
143729 절대적 사랑  이은경(일해윤) 66 10-19 이은경
143728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정세일 93 10-19 정세일
143727 가을 뜨락에서  김덕성 154 10-19 김덕성
143726 그 사랑 안에서  은파 오애숙 210 10-19 오애숙
143725 연민의 꽃  은파 오애숙 212 10-19 오애숙
143724 인생의 바다 항해 할 때  은파 오애숙 237 10-18 오애숙
143723 새벽 향기로  은파 오애숙 245 10-18 오애숙
143722 당당한 결핍 - 현대시문학사  임영준 189 10-18 임영준
143721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宵火)고은영 212 10-18 고은영
143720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宵火)고은영 173 10-18 고은영
143719 절망은 오히려 환하다  (宵火)고은영 132 10-18 고은영
143718 두물머리 물고기 이영지  이영지 105 10-18 李英芝
143717 가을 연서  은파 오애숙 177 10-18 오애숙
143716 불꽃의 노래속에---[[MS]]  은파 오애숙 145 10-18 오애숙
143715 뿌리 깊은 나무처럼  은파 오애숙 150 10-18 오애숙
143714 낙엽에게  박인걸 168 10-18 박인걸
143713 윤회  김백기 159 10-18 김백기
143712  김백기 176 10-18 김백기
143711 농촌  김백기 160 10-18 김백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