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고향의 가을 ----[MS]

고향의 가을 ----[MS]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0-15 18:18     조회 : 211    
    · : 고향의 가을 ----[MS]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10
    · 출판사명 :
고향의 가을

                                                                    은파 오애숙

땡그르 땡글땡글 열매가 익을 때면
해맑은 이른 아침 구릿빛 땀방울 속
농부의 진솔함으로 열매 얻는 대풍작

파아란 하늘 속에 흰구름 몽실몽실
무지개 희망 나팔 부를 때 황금물결
겸손한 황금 벼이삭 바라보는 희망참

구릿 빛 수고롬에 울려라 풍년의 징
쾌지나 칭칭 나네 올해도 풍년일세
모두가 함께 모여서 서로서로 도웁세

쾌지나 칭칭나네 올해도 풍년 일세
앞집도 건너집도 풍작에 춤을 추네
모두다 함께 모여서 흥겨웁게 춤 추세

오애숙   19-10-15 18:25
시작노트

농촌에서 살지 않아 정확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뉴스나 드라마 통해 추수하는 광경
보면서 이때 즈음에 추수를 하겠다 싶어서
추수하는 농부의 마음으로 썼던 시입니다

사실 경험이 없어 느낌으로 쓴 시이나
때로는 맞는 지에 대해서 잘 모르겠다
생각 되는 부분도 있으나 전에 드라마
봤을 때 기억이 스쳐가 쓴 작품입니다.

꾕과리 치는 것은 제가 그냥 삽이했는데
진짜 그런지는 정확하게 모르겠고 아마도
제가 농부라면 결실의 기쁨 그리 누릴 것
같아 표현했습니다. 꼭 추석 날만 꾕가리
치는 것이 아니고 추수의 기쁨 누리고자...
     
오애숙   19-10-15 18:31
이맘 때면 조국의 농촌 풍경 그립습니다.
고등학교 때 딱 한 번 남이섬에 부근에서
추수하는 모습을 잠시 본 기억을 조합해
쓴 시조 입니다. 황금물결 속에 농부의
기쁨과 행복이 즐거움 속에 풍악놀이가
정겨움으로 다가오는 가을 길섶입니다.
오애숙   19-10-15 18:21
쾌지나 칭칭의 뜻



1. 쾌지나 칭칭은 쾌재를 불렀다. 라는 단어에서 유추하면 마음먹은 대로 일이
잘 되어서 만족스럽게 여긴다라는 뜻으로 "유쾌하구나" "만족하구나" 라는 뜻
으로 해석이 된다.

2. 쾌지나 칭칭을 부를 때에 [치기나 칭칭]. [칭칭이 소리]라고도 하는데, 이는
후렴을  지역에 따라서 "아하 칭칭나네". "쾌지나 칭칭 나네", "쾌지랑 칭칭나
네", "치기나 칭칭 나네"등으로 부른다.

3. 쾌지나는 신나고 유쾌하고 만족하다는 의미를 갖는다.

4. 칭칭은 꾕과리 소리 좋고, 칭칭 울리는 소리라는 의성어라는 의미이다.

5. 나네는 월이 청청 설에서는 "달이 밝아 났네" 달이 밝아 나오네, 나네" 가
되고, 가등청정 설에서는 "가등청정이 싸움에 져서 물러가네", "나가네'라는 말
이 되며,  꾕과리의 구음설에서는 "만족이 넘쳐나고, 흥겹고 기쁨이 넘쳐나네'
라는 뜻이 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0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123 04-11 운영자
144171 꿈꾸는 자의 별 - 평화문단  임영준 49 11-13 임영준
144170 자연인(自然人)  靑山 손병흥 88 11-13 손병흥
144169 기다림조차도 쓸쓸함의 미학인 것을  정세일 16 11-13 정세일
144168 은행잎을 밟으며  김덕성 89 11-13 김덕성
144167 김수형 감독 5중심  민경대 17 11-13 민경대
144166 다시 어흘리  민경대 17 11-13 민경대
144165 아버지의 이름표.  장수남 19 11-12 장수남
144164 완전한 사랑 연리지(連理枝)  고은영 50 11-12 고은영
144163 그리운 얼굴들  고은영 55 11-12 고은영
144162 느티나무는 알고 있다  김신오 26 11-12 김신오
144161  김신오 23 11-12 김신오
144160 바람 앞에  한문석 51 11-12 한문석
144159 철이생각001  민경대 26 11-12 민경대
144158 생명력  백원기 19 11-12 백원기
144157 겨울문 앞에서  은파 오애숙 84 11-12 오애숙
144156 K팝이든 팝송이든 제대로 꽂힌 이/  은파 오애숙 80 11-12 오애숙
144155 몸블랑 augmented paper  민경대 16 11-12 민경대
144154 Drinking warm leaves of autumn leav  정세일 12 11-12 정세일
144153 봄과 여름 사이  이은경(일해윤) 26 11-12 이은경
144152 사랑의 크기  이문자 25 11-12 이문자
144151 덜 사랑하면  이문자 23 11-12 이문자
144150 눈물  김덕성 78 11-12 김덕성
144149 그냥 놀기  민경대 26 11-12 민경대
144148 감사의 달 11월/은파 (1)  은파 오애숙 85 11-11 오애숙
144147 젊은 날 추억의 단상 /은파 (1)  은파 오애숙 82 11-11 오애숙
144146 작은 풀꽃  김대식1 29 11-11 김대식
144145  김대식1 26 11-11 김대식
144144 니 꿈을 꿔야하는데  김대식1 29 11-11 김대식
144143 단풍제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46 11-11 임영준
144142 중년의 가슴에 부는 바람2/은파 (2)  은파 오애숙 89 11-11 오애숙
144141 가을 앓이  고은영 63 11-11 고은영
144140 가을 비  고은영 62 11-11 고은영
144139 출구 없는 존재로 떠 도는 가을  고은영 58 11-11 고은영
144138 겨울 안개비  고은영 58 11-11 고은영
144137 눈길에 만난 새날 첫 것들의 발자국  고은영 47 11-11 고은영
144136 UN참전용사 국제추모식  靑山 손병흥 68 11-11 손병흥
144135 귀와 혀에게  백원기 24 11-11 백원기
144134 탯줄  이재봉 45 11-11 이재봉
144133 어제가 있어 오늘이 행복 합니다/은파 (2)  은파 오애숙 97 11-11 오애숙
144132 ***가을밤의 연가/은파 (1)  은파 오애숙 103 11-11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