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19-10-18 21:12     조회 : 313    
    · :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가을을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 (宵火)고은영


삶은 목적과 꿈의 광장으로 흘러가는 강물이란다
그리하여 저 넓은 바다를 만나고 온몸을 닦아내며
아름다운 영혼으로 노를 젓고
우주의 공명 주파수를 듣는 귀가 열리면
비로소 행복하다고 감사하는 놀라운 고백이 되기도 한단다

아들아 너는 어떤 절정의 순간을 추구하느냐
왜소해질수록 너는 더욱 당당해져서
미래에 심어둔 네 소망의 줄에 날마다 꿈을 매달아 놓아라
소망을 잃지 않는 여린 꿈을 가꾸고 소중하게 다루어 보살핀다면
언젠가는 네가 심어둔 꿈이 눈부신 날개를 달고
다 자란 모습으로 네 앞에 건강하게 서있음을 보게 될 것이다
꿈이 꿈을 넘어 황홀한 여백마다 행복한 열매가 가득할 것이다

세상의 모든 에미 사랑은 물처럼 부드럽고 냉철하지 못하여
불의에도 따스하게 유동할 수밖에 없는 필연이란다
진부한 존재를 위해 희락을 추구하는 부정한 꿈을 꾼다거나
불온한 생각에 사로잡혀 삭신을 조금씩 갉아 마시는 너를 보며
에미 가슴은 문드러지는 낙엽 같은 가을이란다

이제 나는 가을 같은 나를 담아 너에게 띄워 보낸다
정의는 언제나 부동자세를 고수하고 그것이 지향하는 종결은
고결한 천국을 그리는 원형이라지만
에미의 절실한 기도에 너는 매몰찬 돌을 던지지 마라
목적 없는 삶이 슬픈 것처럼 네가 아무리 어둡기로
새벽이 오지 않는 것은 아니란다

경험이 많을수록 희망적인 인생을 살 수 있다고
썩어가는 심기를 구태여 감추며 오늘 에미는 속으로 운단다
삶의 한계 속에 세상에 예속된 너의 허물이 어눌하고
죄의식도 없이 무심하게 지나는 시간의 팔과 다리를 잘라 먹고
청춘의 심장을 질겅질겅 씹으며 통속적인 탐욕만을 고집하는 내성이
이제는 세습되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한단다

20100911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2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047 04-11 운영자
144139 귀와 혀에게  백원기 20 11-11 백원기
144138 탯줄  이재봉 34 11-11 이재봉
144137 어제가 있어 오늘이 행복 합니다/은파 (2)  은파 오애숙 79 11-11 오애숙
144136 ***가을밤의 연가/은파 (1)  은파 오애숙 79 11-11 오애숙
144135 중년에 피어나는 사랑아/은파  은파 오애숙 80 11-11 오애숙
144134 가을 연가  김덕성 177 11-11 김덕성
144133 인생의 찬밥 한 공기를 생일 미역국에 말다  김병훈 303 11-11 김병훈
144132 가을 심처深處  김은식 820 11-10 김은식
144131 겨울 채비  김은식 842 11-10 김은식
144130 일상에 행복  강민경 1177 11-10 봄에
144129 엄마는 양파  강민경 1187 11-10 봄에
144128 여초  김용호 1248 11-10 김용호
144127 11월에는  김용호 1274 11-10 김용호
144126 구절초------------[[문협]] (1)  은파 오애숙 1256 11-10 오애숙
144125 이가을 구절초 향그럼에  은파 오애숙 1174 11-10 오애숙
144124 인생사에 피어나는 흑진주 (1)  은파 오애숙 825 11-10 오애숙
144123 Psalm3  민경대 1180 11-10 민경대
144122 어느 날 갑자기  이남일 921 11-10 이남일
144121 사랑은  고은영 916 11-10 고은영
144120 I sent it to you at the moment  정세일 1170 11-10 정세일
144119 Let me show you something  민경대 1061 11-10 민경대
144118 구절초 엿보기  박종영 1259 11-09 옥매산
144117 새가 우네  김은식 1280 11-09 김은식
144116 큰 나무 그늘  김은식 1236 11-09 김은식
144115 추풍낙엽 - 문학바탕  임영준 1202 11-09 임영준
144114 삶의 여독  김은식 1201 11-09 김은식
144113 목원 너의 인생  김동기 1389 11-09 김동기
144112 그날엔--------[[MS]] (1)  은파 오애숙 1281 11-09 오애숙
144111 작품과 심리---[[문협]] (2)  은파 오애숙 957 11-09 오애숙
144110 시인의 행복---[[MS]] (1)  은파 오애숙 639 11-09 오애숙
144109 사랑 그 뒤  고은영 879 11-09 고은영
144108 당신은 알고 계셨나요?  고은영 860 11-09 고은영
144107 고독  고은영 883 11-09 고은영
144106 아버지의 사계  고은영 663 11-09 고은영
144105 희미한 사랑  이문자 303 11-09 이문자
144104 사랑이여  이문자 306 11-09 이문자
144103 나, 미치겠네!  이은경(일해윤) 304 11-09 이은경
144102 가을 기도  박인걸 314 11-09 박인걸
144101 그리도 눈물 때문에 볼 수 없었던  정세일 286 11-09 정세일
144100 가을 공원  박인걸 295 11-09 박인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