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고은영     날짜 : 19-10-18 21:15     조회 : 391    
    · :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 저자(시인) : 고은영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
가을 햇살은 언제나 외롭고 그리움을 묻는다 / (宵火)고은영


오래된 머루 나무는 올해도
여름내  작은 젖꼭지만 한 알맹이들을 주렁주렁 달고 
뜨거운 빛을 쪼면서 자꾸만 무딘 제 살을 익혀내곤 했다
단단했던 살이 물러 익은 가을 정원
오후 나절을 벗삼아 머루를 조금 따왔다
새콤한 맛이나 달콤한 맛이 짙은 향기와 더불어
가을만큼 행복하다

아침엔 콩 새가 이슬 버무린 조반을 즐기러
머루 나무로 빠끔히 찾아오고
참새들은 맨드라미 꽃씨를 즐겨 먹고
가을이 저며 주는 행복한 조찬이나 만찬이
페이지마다 풍성하게 수록돼 있다
냄새를 맡는지 새들은 일러주지 않아도
어디에 자신의 아침이 있고
어디에 풍요한 저녁이 있는지 안다

행방을 모르는 세찬 바람이
한나절 나뭇잎들을 하늘로 띄운다
침전되는 오후 햇살이 그리움을 커피처럼 뽑아 내고 있다
가을은 아무래도 견딜 수 없는 시간들이
싸늘하게 식어가고 빛의 조각들은
다정히 따사로워도 쓸쓸하기 이를 데 없다

모든 것들의 그림자는 서글프게 길어지고
모호한 가슴 귀퉁이 상처로만 내몰리던
지난날이 놓고 온 발자국에도
가을 향 진하게 물오르는 해질 녘
물어물어 찾아갔던 가을 들판의 낯익은 정경에
흩어졌던 그리움이 다시 원을 그리며 하늘 높이 선회할
하조대 철새나 갈대밭이 무작정 그립다

20100927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2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047 04-11 운영자
144179 너는 내 거야 이영지  이영지 17 11-13 李英芝
144178 반얀트리(Banyan Tree)  성백군 24 11-13 성백군
144177 신생  성백군 20 11-13 성백군
144176 꿈꾸는 자의 별 - 평화문단  임영준 41 11-13 임영준
144175 자연인(自然人)  靑山 손병흥 70 11-13 손병흥
144174 기다림조차도 쓸쓸함의 미학인 것을  정세일 16 11-13 정세일
144173 은행잎을 밟으며  김덕성 77 11-13 김덕성
144172 김수형 감독 5중심  민경대 15 11-13 민경대
144171 다시 어흘리  민경대 14 11-13 민경대
144170 아버지의 이름표.  장수남 15 11-12 장수남
144169 완전한 사랑 연리지(連理枝)  고은영 40 11-12 고은영
144168 그 섬  고은영 34 11-12 고은영
144167 그리운 얼굴들  고은영 42 11-12 고은영
144166 느티나무는 알고 있다  김신오 26 11-12 김신오
144165  김신오 23 11-12 김신오
144164 바람 앞에  한문석 45 11-12 한문석
144163 철이생각001  민경대 22 11-12 민경대
144162 생명력  백원기 17 11-12 백원기
144161 겨울문 앞에서  은파 오애숙 66 11-12 오애숙
144160 K팝이든 팝송이든 제대로 꽂힌 이/  은파 오애숙 65 11-12 오애숙
144159 몸블랑 augmented paper  민경대 14 11-12 민경대
144158 Drinking warm leaves of autumn leav  정세일 10 11-12 정세일
144157 봄과 여름 사이  이은경(일해윤) 24 11-12 이은경
144156 사랑의 크기  이문자 22 11-12 이문자
144155 덜 사랑하면  이문자 23 11-12 이문자
144154 눈물  김덕성 69 11-12 김덕성
144153 그냥 놀기  민경대 24 11-12 민경대
144152 감사의 달 11월/은파 (1)  은파 오애숙 71 11-11 오애숙
144151 젊은 날 추억의 단상 /은파 (1)  은파 오애숙 68 11-11 오애숙
144150 작은 풀꽃  김대식1 24 11-11 김대식
144149  김대식1 24 11-11 김대식
144148 니 꿈을 꿔야하는데  김대식1 25 11-11 김대식
144147 단풍제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36 11-11 임영준
144146 중년의 가슴에 부는 바람2/은파 (2)  은파 오애숙 70 11-11 오애숙
144145 가을 앓이  고은영 54 11-11 고은영
144144 가을 비  고은영 45 11-11 고은영
144143 출구 없는 존재로 떠 도는 가을  고은영 44 11-11 고은영
144142 겨울 안개비  고은영 46 11-11 고은영
144141 눈길에 만난 새날 첫 것들의 발자국  고은영 37 11-11 고은영
144140 UN참전용사 국제추모식  靑山 손병흥 59 11-11 손병흥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