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9-10-19 07:27     조회 : 143    
    · :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아름다움이 비치는 날에는
그리움의 고운 생각을 어느 곳에 머물고 있으신가요
어머니의 마음
그리움의 창가
별빛이 보이는 언덕
살랑거리는 바람
풀잎들이 마음이
언제나 푸르도록
앞냇가에서 강물을 가져와
사시사철
푸른 소리를 들려주고 있는
안개 같은 앞마당
봉선화의 다듬잇돌에 올려진
분홍빛 아침과 봄의 정갈하게 다듬어짐
그래서 어머니의 마음이면
제비꽃의 보라색 마음이
당신의 오랜 기다림처럼
찔레꽃 향기 멍석에 널어
이렇게 곱게
저녁노을과 햇살이 다정하게
무지개의 언덕을 만들고 있습니다.
꿈과 환상처럼
어머니의 아름다움이
별이 되어  곱게 빛날 수 있도록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다시 아름다운 날에요
새들의 소리에
깨어나 멀리 바람을 바라보면
어머니는
봄의 노래를 모으시려고
맨드라미와 함께
그렇게 갯벌이 있는 강가
옥수수 키들이 크고 있는
은모래와 금모래가 서로 반반씩
소낙비 자갈밭에 가셨으니까요
한 아름 따올 수 있는
싸리나무 바구니를 들고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1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023 04-11 운영자
144170 철이생각001  민경대 4 13:18 민경대
144169 생명력  백원기 5 11:17 백원기
144168 겨울문 앞에서  은파 오애숙 13 10:42 오애숙
144167 K팝이든 팝송이든 제대로 꽂힌 이/  은파 오애숙 11 10:39 오애숙
144166 몸블랑 augmented paper  민경대 6 10:01 민경대
144165 Drinking warm leaves of autumn leav  정세일 5 05:51 정세일
144164 봄과 여름 사이  이은경(일해윤) 9 05:44 이은경
144163 사랑의 크기  이문자 8 04:51 이문자
144162 덜 사랑하면  이문자 10 04:48 이문자
144161 눈물  김덕성 38 04:28 김덕성
144160 그냥 놀기  민경대 14 04:06 민경대
144159 감사의 달 11월/은파 (1)  은파 오애숙 25 11-11 오애숙
144158 젊은 날 추억의 단상 /은파 (1)  은파 오애숙 25 11-11 오애숙
144157 작은 풀꽃  김대식1 12 11-11 김대식
144156  김대식1 12 11-11 김대식
144155 니 꿈을 꿔야하는데  김대식1 14 11-11 김대식
144154 단풍제 - 스토리문학관  임영준 13 11-11 임영준
144153 중년의 가슴에 부는 바람2/은파 (2)  은파 오애숙 34 11-11 오애숙
144152 가을 앓이  (宵火)고은영 24 11-11 고은영
144151 가을 비  (宵火)고은영 20 11-11 고은영
144150 출구 없는 존재로 떠 도는 가을  (宵火)고은영 19 11-11 고은영
144149 겨울 안개비  (宵火)고은영 19 11-11 고은영
144148 눈길에 만난 새날 첫 것들의 발자국  (宵火)고은영 13 11-11 고은영
144147 UN참전용사 국제추모식  靑山 손병흥 39 11-11 손병흥
144146 귀와 혀에게  백원기 16 11-11 백원기
144145 탯줄  이재봉 20 11-11 이재봉
144144 어제가 있어 오늘이 행복 합니다/은파 (2)  은파 오애숙 42 11-11 오애숙
144143 ***가을밤의 연가/은파 (1)  은파 오애숙 45 11-11 오애숙
144142 중년의 피어나는 사랑아/은파  은파 오애숙 42 11-11 오애숙
144141 가을 연가  김덕성 65 11-11 김덕성
144140 인생의 찬밥 한 공기를 생일 미역국에 말다  김병훈 16 11-11 김병훈
144139 가을 심처深處  김은식 17 11-10 김은식
144138 겨울 채비  김은식 21 11-10 김은식
144137 일상에 행복  강민경 23 11-10 봄에
144136 엄마는 양파  강민경 18 11-10 봄에
144135 여초  김용호 19 11-10 김용호
144134 11월에는  김용호 27 11-10 김용호
144133 구절초------------[[문협]] (1)  은파 오애숙 53 11-10 오애숙
144132 이가을 구절초 향그럼에  은파 오애숙 55 11-10 오애숙
144131 인생사에 피어나는 흑진주 (1)  은파 오애숙 54 11-10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