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라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라

고은영 0 372
저자 : 고은영     시집명 : .
출판(발표)연도 : 미발표     출판사 : .
가을엔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라 / (宵火)고은영

 
희미해지는 발자취
마지막 매미가 울고 있다
이 맑은 황금빛 햇살의 들길을 따라
은 사시나무 우거진 강변에 나아가
가을 빛을 유영하는 잠자리를 만나면
밤새 잠 못 이루어 가슴까지 게워내던
내 영혼의 잃어버린 가을을 펼쳐보이리라

지상에 제일 높다는 추전역 굽이굽이
사람들 기억에 잊힌 저 깊은 오지
골짜기마다 마른 풀들이 바람에 바람에
숨어 우는 고립의 그늘
쓸쓸한 가을의 명부들이 펄럭이는 곡조를 타면
삐걱대는 역전의 쇄골에 폐쇄된 삶의 숨결은
당신의 우울보다 한층 무겁고
초라하게 버려진 탄광 지 들꽃들도
마지막 정사에 서러운 태백 가을이 보고 싶어라

이미 늙어버린 그리움이 바람과 떼지어
다시 그리움을 소환하는 가을 위로
왜소한 당신의 사랑만큼 휩쓸고 간
시간의 행방 위에 온몸을 내던지는 낙엽

가을로 부서지는 9월 향기들이 지천을 떠돌 때
단적인 삶의 아픔에 무력한 우리 사랑이
영원히 돌아올 수 없는 망각으로 사무쳐도
다시 호박색으로 번지는 이 가을엔
황홀한 전설의 숨결 속으로
자꾸만 떠나고 싶어라

20100916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0 명
  • 오늘 방문자 1,035 명
  • 어제 방문자 1,27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1,677 명
  • 전체 게시물 175,96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