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의 가을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재즈의 가을

고은영 0 372
저자 : 고은영     시집명 : .
출판(발표)연도 : 미발표     출판사 : .
재즈의 가을 / (宵火)고은영


가을은 재즈다
재즈의 가을은 어둠의 빗줄기 속
추적추적 우울하게 끈적이는 모르스부호다
담배연기 실내를 가득 매운 안개지역이다
가을은 커피와 밤의 깊은 자궁에서
지나간 정사를 무지하게 쏟아 붓는 재즈의 숲이다
가을은 슬픔의 애환을 쓰는 낙엽의 생애와
오솔길과 밤의 골목, 길 잃은 개이거나 고양이다
가을은 늘상 테마가 있는 사랑과 우정의
날이 선 슬픔이거나 가난을 다독이는 따스한 노래다
가을은 초겨울의 빛바랜 풍경처럼
노을의 지평에 간절한 기도로 확장되는 노년의 완충지대다
이미 성숙한 황홀하고 아름다운 보름달이다
암울한 초록빛 전율과 청춘의 짙은 하혈이다
쌕쌕 쉰 소리로 혼을 긁어내는 허무의 전주곡이다
쓸쓸한 하루의 오후를 그리는 캔바스다
커피와 낙엽 향기을 담아 밤새 휘갈기는 낙서다
그리움이 웃자라는 이별의 눈물로 써내려 가는 절절한 편지다
징징거리는 늦은 밤 짙은 어둠을 방랑하다
만장으로 스미는 강한 노스탈쟈다
고요를 후비는 혼의 일기다
추억의 늪을 치는 공허한 동공이다
사랑이 멀어져 가는 존재의 고독이다
 
20100902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3(1) 명
  • 오늘 방문자 1,053 명
  • 어제 방문자 1,27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1,695 명
  • 전체 게시물 175,96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