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언젠가는

목필균 0 444
저자 : 목필균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19     출판사 :
언젠가는

 



                                                                          목필균



억겁을 돌아온  윤회의 수레바퀴도

찰나로 스쳐갈 이승의 세월이라지만

1초의 건너뜀도 없이 채워왔는데

슬프고 아픈 이야기만 있었을까



평범한 나무 수저로 태어나서

허약한 육신에 여린 맘으로

딸로,  아내로, 엄마로 숙명 따라

만나던 희로애락의 느낌표들



눈, 비가 내리지 않고 맑은 날만 있다면

대지는 모래밭이 되었을 것을

비도, 눈도, 어둠도, 밝음도, 바람도

대지를 옥토로 만들어 생명을 길러내는데

 

우여곡절 있는 맛깔나는 세상살이

제대로 살고 있는지

언젠가는 살아온 발자국 들여다보며

소용없는 반성문을 쓰고 있겠지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2 명
  • 오늘 방문자 767 명
  • 어제 방문자 1,15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4,025 명
  • 전체 게시물 176,63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