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그리고 그 아름다운 해후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여름 그리고 그 아름다운 해후

고은영 0 227
저자 : 고은영     시집명 : .
출판(발표)연도 : 미발표     출판사 : .
여름 그리고 그 아름다운 해후/ (宵火)고은영


시간에 접지한 태양은
호랑가시나무 잎새처럼 뾰족한 더위로
순번도 없이 무작위로 맹위를 떨치며 하강하는데
빠르고 안전한 우체국 택배가 구름을
타고 미끄러지는 찰나 배달된 첫 매미 울음
미리내 골짜기 환해지는 행복
2010번의 축복은 떠나갔던 이별에
복원된 환상의 권두언을 쓰고 있다

나는 어머니 기별을 기다린다
끊임없이 생명을 창조하던 쾌적한 양수의 우주
7년 70년 700년 7000년 동안 기다림의 우물을 판다
자꾸만 미치미치 울어대는 새 소리와
그 섬세한 파장으로 번지던 아버지 미소가
내게 축복의 성화가 되기를 기다린다
큰 언니 풍만한 가슴으로 흐르는 물소리를 듣고
일렁이는 바람의 징검다리를 건너는 푸른 열매들은
부유한 볼 살을 키우는 방 커튼을 연 애욕(愛慾)이 뜨겁다

나는 허접한 인생에 눈물의 계보로
절망의 산달을 기다리던 순간들이 미안하고
주검에 주검을 조문한 일들이 미안하고
장사지낸 모든 살생이 부끄럽고
가난을 키우던 미움이 송구하다

20100715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7 명
  • 오늘 방문자 977 명
  • 어제 방문자 1,07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8,747 명
  • 전체 게시물 176,85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