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에 기대어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풍경에 기대어

이향아 0 154
저자 : 이향아     시집명 : 어머니 큰 산
출판(발표)연도 : 2012     출판사 : 시문학사
풍경에 기대어/이향아



응갯돌 빨래터 방망이 소리는 사육제 마당의 북소리 같았다.
그 소리에 바위들은 몸을 더 웅크려서 굳은 살 힘줄을 퍼렇게 떠올렸다.
어머니는 해를 향해 빨래를 펼쳤다.
빨래를 펼칠 때의 어머니의 키는 옛 얘기의 거인처럼 솟아오르고,
나는 어머니가 남처럼 낯설었다.
응갯돌 빨래터 널브러진 바위에 어머니는 빨래를 제상처럼 널었다.
해보다 눈부시던 어머니의 빨래.
 
어머니는 빨래에 순결을 걸었다.
어머니는 빨래에 승부를 걸었다.
어머니는 빨래에 지조를 걸었다.
아, 빨래는 어머니의 예술

나는 언덕에 걸터앉아 노래를 불렀다.
다리를 흔들며 목청을 돋우면 마디마디 슬프던 노래의 곡조
빨래는 마르고 나는 목이 쉬었다.
다 저녁 풀밭으로 여치들은 모여들고,
내 목이 쉬어서야 여치들이 울었다.

응갯돌 빨래터 돌자갈 깔린 길로 찌그덕거리며 돌아오는 길
나는 심심하여 돌을 차며 걸었다. 발끝에 차이는 자갈 같은 목숨,
낡은 내 호주머니 깊숙이에는 빨래터에서 얻은 자갈 같은 보물들.   

그림자는 길게, 길게 뻗쳐 있었다.
지금은 없어진 응갯돌 빨래터,
그날의 명예라고 이끼라도 피었으면,
전설처럼 아스라한 언덕바지에서   
어머니의 빨래방망이 소리 아직도 들려오고
내 맥은 전에 없이 빠르게 뛴다.
                      -제 9시집『환상일기』에 수록됨-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5 명
  • 오늘 방문자 480 명
  • 어제 방문자 1,12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0,169 명
  • 전체 게시물 176,57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