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작품과 심리---[[문협]]

작품과 심리---[[문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1-09 18:56     조회 : 1976    
    · : 작품과 심리---[[문협]]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작품과 심리치료/은파



그림을 통하여서 심리도 치료하니
취미를 통하여서 꿩먹고 알먹는 셈
예전에 학원운영시 생각나는 학생들

그림을 가르칠 때 고학년 자기색
자기의 생각들을 뚜렷이 나타나려
기교로 화폭속에서 노랫가락 만드나

저 학년 특별하게 유야는 자기 안에
잠재 된 감정들을 그림과 색채통해
자신의 무의식 세계 빙상으로 만들죠

심리적 불안함이 있을 때 전반적인
어두운 색채로만 사용해 밝은 색상
선택을 유도하므로 심리치료 하기에

글쟁이 역시 글을 통하여 누에고치
다른류 나비탄생 시키듯 작품통해
자신과 타인들에게 힐링시킬 수있죠

내그대
친구 시인아
희망의 꽃 피우자

오애숙   19-11-09 19:15
시작노트/은파


여행속에 힐링 하사
휘날리는 시어의 향기로
몸도 마음도 건강 찾아
희망참에 노래하시길..
 
미술을 가르치다 보면
고 학년 일 수록 자기 색채
뚜렷이 나타 낼 수 있으나
기교가 그 안에서 피어나
노랫가락 만들어 춤추죠
 
허나 저 학년 특별히
유아는 그 안에 자기안에
잠재 되어 있는 감정들이
그림이나 색채로 무의식의
빙산이 작품에 나타납니다
오애숙   19-11-09 19:14
하여 그림을 통해 치료하는
경우 많고 저 역시 그림 통해
아이의 심리 상태 파악하며
밝은 색체로 유도 시키어서
마음 치료했던 기억납니다

시인 역시 글이나 시를 통해
현재의 상황 고스란히 자판
통해 나타나지나 글이나 시
많이 쓰다보면 상황에 슬어
누에고치서  전혀 다른류의
나비가 탄생되어 아름다움
만끽하듯 바로 시인의 묘미
그렇게 글이나 시를 통하여
자아 성찰되어 새로남 되어
자신도 힐링시켜지는 시로
더 나아가 세상에 힐링시키죠
================

자운영꽃무리 시인께서
시 내용이 너무 어두워
예전에 그림으로 심리
치료 했던 기억이나서
댓글보냈던 내용 갖고
시작노트로 썼습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0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126 04-11 운영자
144253 의지력  靑山 손병흥 71 11-17 손병흥
144252 씨종자  박종영 10 11-17 옥매산
144251 인생  김동기 19 11-17 김동기
144250 술 익는 집  김해인 18 11-17 김해인
144249 눈 이 내리네  김해인 18 11-17 김해인
144248 들국화 3  문재학 11 11-17 문재학
144247 회암사의 봄  김해인 13 11-17 김해인
144246 그냥 좋은 사람  이남일 25 11-17 이남일
144245 눈이 이영지  이영지 10 11-17 李英芝
144244 함께하다  목필균 15 11-17 목필균
144243 The long wait of half a month is long  정세일 9 11-17 정세일
144242 당신은 내 밥아야  강민경 12 11-17 봄에
144241 침묵  곽상희 12 11-17 곽상희
144240 사랑했던 그대에게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23 11-16 임영준
144239 분명코  김은식 12 11-16 김은식
144238 눈트다  김은식 7 11-16 김은식
144237 쓸쓸한 풍경  고은영 20 11-16 고은영
144236 초겨울 밤 내리는 비  고은영 29 11-16 고은영
144235 가을 향 가득한 창가에서 커피를  고은영 18 11-16 고은영
144234 가을비에 젖는 제3의 계절  고은영 17 11-16 고은영
144233 나의 천사에게  고은영 15 11-16 고은영
144232 인간사에/은파  은파 오애숙 36 11-16 오애숙
144231 단풍나무/은파 (1)  은파 오애숙 44 11-16 오애숙
144230 억새꽃 들판에서/은파  은파 오애숙 44 11-16 오애숙
144229 가을 정의 속 LA/은파  은파 오애숙 43 11-16 오애숙
144228 이 가을 추억을 꿰맨다/은파  은파 오애숙 47 11-16 오애숙
144227 고향의 추억  김해인 22 11-16 김해인
144226 명당  김해인 14 11-16 김해인
144225 이 가을이 다 가는 날 에  김해인 23 11-16 김해인
144224 달빛 젖은 눈을 밟는 사람은 아름답다.  이은경( 일해윤) 12 11-16 이은경
144223 Fall nostalgic yesterday's maple leaf  정세일 16 11-16 정세일
144222 모일(某日)의 일기  박인걸 24 11-16 박인걸
144221 단풍 사랑  김덕성 60 11-16 김덕성
144220 겨울 비  고은영 42 11-15 고은영
144219 겨울 나무  고은영 29 11-15 고은영
144218 사람이기에 그리운 것이다  고은영 34 11-15 고은영
144217 11월 비  오보영 41 11-15 오보영
144216 추수감사절  박인걸 38 11-15 박인걸
144215 11월에 내리는 비  백원기 53 11-15 백원기
144214 Once the center of the song is also  정세일 36 11-15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