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가을밤의 연가/은파

***가을밤의 연가/은파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1-11 08:41     조회 : 138    
    · : ***가을밤의 연가/은파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가을밤의 연가

                                      은파

밤 깊은 가을길섶
청명한 공기 속에'
교교한 둥근 달빛
가슴에 스치울때

앞마당 오동나무
사이로 바람불어
발걸음 사각이면
창가를 향하는 맘

귀 곧춰 들려오는
발자국 소리속에
오늘밤 오시련가
살폿함 마음되어
 
숨죽여 하얀밤을
새우며 그옛날에
소야곡 불러주던
내 그댈 생각하누

창문을
열어 주구려
노래하던 그 사람

오애숙   19-11-11 23:47
[시작 노트]

시나 시조 일 뿐 그저 수채화로 풍경을 그리듯
자판으로 그옛날 그리움의 물결 그려봤습니다.

늙이는 젊은날을 그리워하며 그 젊음을 먹고서
사는 걸 확실하게 느끼는 것은 옛사랑사무치게
그리움 없어도 잔잔한 호숫가의 물결의 일렁임
없는 삭막한 마음인데도 시속에 표현 되는 것은
그리움과 사랑이 물결 흐르듯 일렁이고 있으니
바로 이게 아름다운 추억의 물결이라 싶습니다 .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0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63 04-11 운영자
144408 코 고는 소리  성백군 20 12-02 성백군
144407 백세를 향하는 길목에서 문득  은파 오애숙 72 12-02 오애숙
144406 어느 날 문득  은파 오애숙 76 12-02 오애숙
144405 12월이 가기 전에  은파 오애숙 77 12-02 오애숙
144404 님 기다림  오보영 26 12-02 오보영
144403 12월의 기도 (1)  은파 오애숙 84 12-02 오애숙
144402 발전기금 1억원  민경대 17 12-02 민경대
144401 썰물.  장수남 18 12-02 장수남
144400 어느 개의 죽음에 대한 명상  이은경( 일해윤) 16 12-02 이은경
144399 Bring it to the maple leaves  정세일 11 12-02 정세일
144398 12월에는  김덕성 116 12-02 김덕성
144397 12월  임은숙 70 12-01 수ㄱi
144396 12월에는  임은숙 72 12-01 수ㄱi
144395 12월의 하늘아래  임은숙 76 12-01 수ㄱi
144394 겨울비 속에  은파 오애숙 100 12-01 오애숙
144393 아날로그 방식 품에 안고서  은파 오애숙 104 12-01 오애숙
144392 12월 어느 날 아침에  은파 오애숙 111 12-01 오애숙
144391 12월 속에 피어나는 희망 노래  은파 오애숙 108 12-01 오애숙
144390 12월, 우리는 - 문학바탕  임영준 102 12-01 임영준
144389 국수  이 성두 25 12-01 이성두
144388 Listed like a white picture  정세일 11 12-01 정세일
144387 아쉬운 작별  고은영 137 11-30 고은영
144386 왜 이렇게 늙었어/강민경  강민경 125 11-30 봄에
144385 향기의 언어  박종영 105 11-30 옥매산
144384 낙엽 그 흔들리는 것들로부터  고은영 116 11-30 고은영
144383 추전역의 겨울  고은영 115 11-30 고은영
144382 언제 한번 너는 사랑을 위해  고은영 136 11-30 고은영
144381 그해 겨울  고은영 126 11-30 고은영
144380 35번째 겨울, 영원한 작별  이은경(일해윤) 104 11-30 이은경
144379 만남  박인걸 40 11-30 박인걸
144378 Mother's tears and umbrella  정세일 15 11-30 정세일
144377 하얀 마음  김덕성 102 11-30 김덕성
144376 동시/첫눈 오는 날.  장수남 63 11-30 장수남
144375 그리움, 너는  고은영 81 11-29 고은영
144374 비워내는 건 외로운 법이다  고은영 73 11-29 고은영
144373 지극히 따뜻한 애혼(愛魂)에게  고은영 61 11-29 고은영
144372 12월엔 설화(雪花)를 그리는 한 마리 노루이고 싶다  고은영 67 11-29 고은영
144371 감잎을 쓸어 모으며  김동기 43 11-29 김동기
144370 겨울행 열차 - 문학저널  임영준 104 11-29 임영준
144369 착각  이남일 63 11-29 이남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