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날 추억의 단상 /은파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젊은 날 추억의 단상 /은파

오애숙 1 190
저자 : 은파 오애숙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출판(발표)연도 : *     출판사 : *
젊은 날 추억의 단상 

                                                                                은파


시린 허리 감추고서 당당하게 걷고픈지
어깨쭉지 활짝편 맘 네가 있어 감사날개
예전엔 별거아닌 줄 착각했던 머풀러

이맘 때면 연인보다 네가 내게 포근하게
감싸주니 이 늦가을 진정 애인 몫 다하해
살폿한 사랑의 물결 가슴으로 스미누

아름다운 추억 물결 젊은 시절 그앤 내게
목에 하던 자기 것을 둘러주어 그 체온에
아련한 그리운 물결 일렁이게 했기에

이맘 때
가끔 그대의
따사론 맘 나붓껴
1 Comments
오애숙 2019.11.11 23:17  
시작노트]


머플러 한 장의 차이 많죠. 특히 이곳은 해 떨어지기 전에는 반팔로
활보하다가도 오후 6시가 되면 사막이라 해가 떨어지면 온도차 급강
얇은 면으로 살이 다 비쳐도 낮에는 목에 느슨하게 리본처럼 묶고서
오후에는 마스크 쓰고 머플러는 숄처럼 목에는 한 번 두르고 양 쪽
어깨를 덮으면 찬 바람 커버 되어 감기 예방이 되는 것 실감합니다.

소소한 머플러가 의상과 매치되어 더 멋지고 품위있게도 만들고
쌀쌀한 날씨에 어깨를 감싸줘 아마도 이런 것이 이석이조의 효과...
환절기의 몸관리에는 머플러가 뭐니뭐니 해도 딱인듯 하고 가끔
젊은 시절 그때 그애의 소소하고 따뜻했던 감정이 피어오릅니다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4 명
  • 오늘 방문자 785 명
  • 어제 방문자 1,12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6,530 명
  • 전체 게시물 176,67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