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감사의 달 11월/은파

감사의 달 11월/은파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9-11-11 22:40     조회 : 133    
    · : 감사의 달 11월/은파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http://kwaus.org/asoh/asOh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감사의 달 11월



                                                                        은파


이맘 때 불현듯이 나타나 휘졌고자
흙먼지 일으키는 갈바람 그대 앞에
내인생 옷거름 여며 보는 이름 십일월

황망함 절망으로 나락쳐 늪지대로
한 마리 날개없는 새 되어 추락 할런지
불투명 시대 사는 이 그 누구도 살어름

제할일 다했다고 추풍에 물든 환희
갈바람 사이 사이 춤추는 낙엽송가
왔던데 돌아가고파 낮은대로 임하누

인생아 때가되면 가리니 천만년을
살려고 아동바동 거리지 말고 가라
왔던 곳 그님의 사랑 손 내밀어 감싸리

천국 행 인도하려  인류의 죄 구속한
역사적 사실 앞에 감사로 찬양하세
우리의 첫열매 되사 접붙임을 받는자

오곡이 춤추는 삶 풍족히 누려보세
인생사 샘물 넘쳐 기쁜 열매 맛보리
이땅에  첫 열매이신 구세주만 바라라

땅들아
찬양하여라
인생모두 주님께

오애숙   19-11-11 23:29
[시작노트]

LA 한낮엔 여름 날씨! 이맘때가 되면 밤에는 병원 가까이 호수있어 찬바람이 쌩쌩해 머플러 꼭 착용해야 합니다.낮에와는 다르게 저녁엔 가을의 황량함을 느끼게 하는 곳 몇 년 전에 호수 근처에서 살았을 때에는 겨울엔 바람이 너무 세서 가끔 무서운 적도 있었던 기억도 납니다. 100년도 넘는 가로수 야자수 나무가  쓰러졌던 기억도 ...물론 매일 일상이 그런 건 절대로 아니지만 겨울이 없고 한국의 가을 같은 날씨의 평온함이 매지구름만 간혹 파란하늘을 가리고 음예공간을 만들면서 비가 동반하는 날이면 그런 일들이 있을 때 있답니다. 이곳은 한국과 다르게 비오는 시기가 가을부터 봄이 오기 전 까지가 우기철입니다.올해는 아직 빗방울을 제대로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하지만 가끔 그 황막함이 가슴으로 엄습해 올 때가 있답니다. 하여 그 황망함과 인생의 황혼과 함께 버무려 발효시켜 보았습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8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44 04-11 운영자
144428 사랑  민경대 24 12-03 민경대
144427 새마음  은파 오애숙 55 12-03 오애숙
144426 시행착오  은파 오애숙 51 12-03 오애숙
144425 그대가 내 곁에 있어  은파 오애숙 67 12-03 오애숙
144424 산다는 것은  고은영 38 12-02 고은영
144423 흰 눈을 보며 고립을 꿈꾼다  고은영 22 12-02 고은영
144422 첫눈은 오히려 따뜻하다  고은영 40 12-02 고은영
144421 낙엽과 함께 온 편지  고은영 26 12-02 고은영
144420 잃어버린 사랑  고은영 23 12-02 고은영
144419 김장  김동기 20 12-02 김동기
144418 호떡에 마음을 담다  전숙영 21 12-02 전숙영
144417 가을 꽃에게  송 정 운 27 12-02 송정운
144416 추수감사절 예배  성백군 13 12-02 성백군
144415 코 고는 소리  성백군 18 12-02 성백군
144414 백세를 향하는 길목에서 문득  은파 오애숙 68 12-02 오애숙
144413 어느 날 문득  은파 오애숙 67 12-02 오애숙
144412 12월이 가기 전에  은파 오애숙 70 12-02 오애숙
144411 님 기다림  오보영 23 12-02 오보영
144410 12월의 기도 (1)  은파 오애숙 75 12-02 오애숙
144409 발전기금 1억원  민경대 16 12-02 민경대
144408 썰물.  장수남 15 12-02 장수남
144407 어느 개의 죽음에 대한 명상  이은경( 일해윤) 15 12-02 이은경
144406 Bring it to the maple leaves  정세일 9 12-02 정세일
144405 12월에는  김덕성 112 12-02 김덕성
144404 12월  임은숙 67 12-01 수ㄱi
144403 12월에는  임은숙 69 12-01 수ㄱi
144402 12월의 하늘아래  임은숙 73 12-01 수ㄱi
144401 겨울비 속에  은파 오애숙 92 12-01 오애숙
144400 아날로그 방식 품에 안고서  은파 오애숙 97 12-01 오애숙
144399 12월 어느 날 아침에  은파 오애숙 106 12-01 오애숙
144398 12월 속에 피어나는 희망 노래  은파 오애숙 103 12-01 오애숙
144397 12월, 우리는 - 문학바탕  임영준 82 12-01 임영준
144396 국수  이 성두 20 12-01 이성두
144395 Listed like a white picture  정세일 9 12-01 정세일
144394 아쉬운 작별  고은영 129 11-30 고은영
144393 왜 이렇게 늙었어/강민경  강민경 118 11-30 봄에
144392 향기의 언어  박종영 103 11-30 옥매산
144391 낙엽 그 흔들리는 것들로부터  고은영 111 11-30 고은영
144390 추전역의 겨울  고은영 108 11-30 고은영
144389 언제 한번 너는 사랑을 위해  고은영 131 11-30 고은영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