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앞에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바람 앞에

한문석 0 307
저자 : 한문석     시집명 : 강은 누워 흐른다
출판(발표)연도 : 2006     출판사 : 시선사
바람 앞에
한문석


헛되게 낡고 천한 것이란다 손 부비며 살아온 날들이
시래기처럼 엮어져 있다

언제든 귀 설고 눈먼 얼굴
내가 나를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처음 길을 내준 것도 바람이다
얼마나 많은 바람이 흘러 내 몸에 머물고 있는가

서둘러 누군가를 찌르고
다시 돌아와 내 심장을 찌르던
칼날이 거기 함께 누워 있다

투명하게 밝히고 싶었던 한 생애의 고백
마음은 종소리처럼 둥글게 퍼지고
비워낼수록 가슴살은 그토록 깊었던가

아니다 그게 아니란다 내가 원하는 것은
맨 처음 그대로의 생각

노을이 꽃잎인 양 고요히 쌓여가는
뉘우침 없는 삶이란다

애초부터 내 그림에는 색깔이 없다
바람 앞에 서면
언제나 알몸이 된다

찻잔 속에 말없이 녹아 침몰하는
타고난 그대로의 정갈한 몸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4 명
  • 오늘 방문자 817 명
  • 어제 방문자 1,12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6,562 명
  • 전체 게시물 176,67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