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버지의 이름표.

아버지의 이름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장수남     날짜 : 19-11-12 23:28     조회 : 39    
    · : 아버지의 이름표.
    · 저자(시인) : 장수남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11.13
    · 출판사명 :
아버지의 이름표
             

기억속의 당신은 우리 아버지입니다.
하루해는 지친 듯 어둑어둑 앞마당에 자리를 깔고
이 무렵. 이제 서야 읍내 장보고 돌아오신 아버지는
약간의 취기가 있었습니다.

손에는 검정고무신 두 켤레와
약간 꼬들꼬들한 고등어 한 손 두 마리가
어두침침히 당신의 손안에 꼭 쥐여져 있었습니다.
오늘. 그렇게 기분 좋은 아버지였나 봅니다.

밥상머리 당신은 우리를 무릎위에 앉혀놓고
생선 고등어가시 골라내시면
살코기는 우리들 밥숟가락에 항상 얹어져 있었고
머리 부분은 아버지가 제일 좋아 하셨답니다.
지금은 먼 기억 속의 당신 우리아버지입니다.

당신의 꿈은 뭔지 이제야 알았습니다.
우리 어린 시절 사랑놀이터 이었습니다.
덥석 안겨서 당신의 등에 올라타고 어깨에 매달려
목마도 하고 당신은 싱글벙글 그렇게 좋아하셨던
어릴 적 기억은 가슴이 찡하고 멍합니다.
 
때로는 순한 말이 되어 우리를 등에 태우고
이쪽 방 저쪽 방 헤집고 다니면서 우린 큰 소리로
이랴- 이랴- 막 구르고 흔들었습니다.
정말 사랑하는 우리아버지입니다.

고향을 버린 채 몇 십 년이 흘렀을까.
당신의 자식들은 도시에서 도시로 떠나 흙을 잃고
살았습니다. 아버지의 추억이 곁에서 멀어질수록 
우리의 불효는 겹겹이 넘쳐 쌓여만 갑니다.

우리는 이제야 고향에 찾아가 아버지 사랑의
이름표를 보았습니다. 이름자가 없었습니다.
당신의 목소리만. 가슴속에  와 있었습니다.

그 자리엔 아직도 누구를 기다리시는지.
아버지 가쁜 숨소리는 꼭 하고 싶은 말. 물어볼 듯
“왜, 인자 왔냐, 니 놈들, 많이 보고 싶었어,”
꾸지람 하시는 쉰 목소리는 빈 방을 가득 채우고
당신의 허전한 빈자리는 메울 수 가 없었습니다.
빛바랜 흑백초상화 사진만 벽에 덜렁 걸려 물끄러미
우리만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보고 싶었습니다.
우리아버지! 사랑합니다. --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9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53 04-11 운영자
144475 11월  성백군 2 09:10 성백군
144474 입동  성백군 3 09:07 성백군
144473 메일함 정리  이은경( 일해윤) 3 09:06 이은경
144472 가족 수련회  성백군 3 09:05 성백군
144471 단군 성전에서  靑山 손병흥 20 07:59 손병흥
144470 암유전자  민경대 6 07:17 민경대
144469 Calmness of mind  정세일 5 05:48 정세일
144468 겨울 사랑  김덕성 33 04:43 김덕성
144467 겨울 안개비  고은영 19 12-06 고은영
144466  고은영 20 12-06 고은영
144465 서리꽃 길  고은영 18 12-06 고은영
144464 참을 수 없는 하루  고은영 22 12-06 고은영
144463 늦가을 이영지  이영지 12 12-06 李英芝
144462 소나무의 겨울  오보영 28 12-06 오보영
144461 새벽 종소리  박인걸 21 12-06 박인걸
144460 바다를 향해 - 문학바탕  임영준 27 12-06 임영준
144459 12월의 기도  김덕성 88 12-06 김덕성
144458 이제 이슬의 속삭임을 고요함으로 알게됩니다  정세일 18 12-06 정세일
144457 혼수이불  김해인 22 12-05 김해인
144456 모월모일(某月某日)  박인걸 24 12-05 박인걸
144455 One leaf that you can put in your album  정세일 11 12-05 정세일
144454 억새꽃 사랑  김덕성 75 12-05 김덕성
144453 무장무장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35 12-04 임영준
144452 사랑, 천 번을 불러도 아름다운 이름  고은영 34 12-04 고은영
144451 어느 사랑 이야기  고은영 36 12-04 고은영
144450 지극한 비밀과 거짓 사이  고은영 30 12-04 고은영
144449 마지막 잎새  고은영 42 12-04 고은영
144448 눈 오는 밤에  임은숙 28 12-04 수ㄱi
144447 술 마신비둘기  이은경( 일해윤) 26 12-04 이은경
144446 전철 속에서의 색다른 풍경  김길남 20 12-04 김길남
144445 익모초  김길남 20 12-04 김길남
144444 추억의 골목길  문재학 17 12-04 문재학
144443 아 가을인가 봐  김길남 17 12-04 김길남
144442 나의 전쟁사  이은경(일해윤) 22 12-04 이은경
144441 The golden dream is shining  정세일 17 12-04 정세일
144440 캐디락  민경대 20 12-04 민경대
144439 긴 겨울  박인걸 33 12-04 박인걸
144438 어느 회사원의 꿈  민경대 25 12-04 민경대
144437 첫눈 연가  김덕성 79 12-04 김덕성
144436 도도파크 정관  민경대 13 12-04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