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자연인(自然人)

자연인(自然人)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9-11-13 06:11     조회 : 135    
    · : 자연인(自然人)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년
    · 출판사명 :

자연인(自然人)

靑山 손병흥

점차 싸늘해져가는 추운 날씨처럼 시리도록
물같이 흘러가는 쓸쓸함이 더해진 한해 끝자락

자의든 타의든 하던 일을 사양하고 물러서려거든
전성기에 명예롭게 못내 뒤쳐진 곳에 자리한다거나

마땅히 온당한 존경 받은 채 은퇴해야할 시기 오듯이
차마 불사르지 못한 미련이나 정열마저도 작별하는 격랑

시작할 때 보다 떠날 시기를 알고 훌훌 떠나가는 햇살
정녕코 시작보다 더 중요함을 되새겨볼 세월 차디찬 연말

백년도 못사는 뜬구름과 같은 가로등 불빛인생 나그네길
사는 것은 잠시 머무는 것 만조가 되면 이내 없어질 발자국
------------------
Nature(自然人)

靑山 Son Byung-Heung

To be as chilly as the cold weather is getting.
the end of the year with the added lonesome running like water.

He refuses to do what he's doing and he's backing down.
You know, in your prime, you can't afford to be left behind.

Like the time comes when you have to retire with due respect.
an unrelenting outburst of hatred and passion to say good-bye.

the sunshine of leaving knowing when to leave rather than when to begin.
Time to remind yourself that it is more important than the beginning of the year.

A hundred-year-old floating cloud of streetlights, the traveler's road.
Staying for a while will soon be gone at the height of the tide.
------------------------
自然人(じねんじん)

青山孫炳興

次第に冷えていく寒さのように冷え込むように
水のように流れる寂しさが募った一年の終わり

恣意なり他意なりを遠慮して退こうとするんだよ
全盛期に名誉に遅れをとるとか

当然当然の尊敬されたまま引退すべき時期が来るように
とても燃えない未練や情熱さえおさらばする荒波

始める時より去る時分ってふらりと去る日ざし
チョンニョンコの始まりよりも重要さを振り返る歳月の満ち足りた年末

百年も買えない浮雲のような街灯の光人生旅路
生きるのはしばらく止まること満潮になればすぐになくなる足跡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1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77 04-11 운영자
144399 첫눈은 오히려 따뜻하다  고은영 50 12-02 고은영
144398 낙엽과 함께 온 편지  고은영 41 12-02 고은영
144397 잃어버린 사랑  고은영 40 12-02 고은영
144396 김장  김동기 26 12-02 김동기
144395 호떡에 마음을 담다  전숙영 26 12-02 전숙영
144394 가을 꽃에게  송 정 운 31 12-02 송정운
144393 추수감사절 예배  성백군 19 12-02 성백군
144392 코 고는 소리  성백군 22 12-02 성백군
144391 백세를 향하는 길목에서 문득  은파 오애숙 73 12-02 오애숙
144390 어느 날 문득  은파 오애숙 80 12-02 오애숙
144389 12월이 가기 전에  은파 오애숙 79 12-02 오애숙
144388 님 기다림  오보영 30 12-02 오보영
144387 12월의 기도 (1)  은파 오애숙 87 12-02 오애숙
144386 발전기금 1억원  민경대 19 12-02 민경대
144385 썰물.  장수남 19 12-02 장수남
144384 어느 개의 죽음에 대한 명상  이은경( 일해윤) 18 12-02 이은경
144383 Bring it to the maple leaves  정세일 11 12-02 정세일
144382 12월에는  김덕성 120 12-02 김덕성
144381 12월  임은숙 75 12-01 수ㄱi
144380 12월에는  임은숙 73 12-01 수ㄱi
144379 12월의 하늘아래  임은숙 80 12-01 수ㄱi
144378 겨울비 속에  은파 오애숙 105 12-01 오애숙
144377 아날로그 방식 품에 안고서  은파 오애숙 104 12-01 오애숙
144376 12월 어느 날 아침에  은파 오애숙 112 12-01 오애숙
144375 12월 속에 피어나는 희망 노래  은파 오애숙 111 12-01 오애숙
144374 12월, 우리는 - 문학바탕  임영준 108 12-01 임영준
144373 국수  이 성두 29 12-01 이성두
144372 Listed like a white picture  정세일 12 12-01 정세일
144371 아쉬운 작별  고은영 140 11-30 고은영
144370 왜 이렇게 늙었어/강민경  강민경 127 11-30 봄에
144369 향기의 언어  박종영 109 11-30 옥매산
144368 낙엽 그 흔들리는 것들로부터  고은영 120 11-30 고은영
144367 추전역의 겨울  고은영 118 11-30 고은영
144366 언제 한번 너는 사랑을 위해  고은영 138 11-30 고은영
144365 그해 겨울  고은영 131 11-30 고은영
144364 35번째 겨울, 영원한 작별  이은경(일해윤) 107 11-30 이은경
144363 만남  박인걸 41 11-30 박인걸
144362 Mother's tears and umbrella  정세일 17 11-30 정세일
144361 하얀 마음  김덕성 103 11-30 김덕성
144360 동시/첫눈 오는 날.  장수남 63 11-30 장수남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