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반얀트리(Banyan Tree)

반얀트리(Banyan Tree)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성백군     날짜 : 19-11-13 12:06     조회 : 54    
    · : 반얀트리(Banyan Tree)
    · 저자(시인) : 성백군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8년
    · 출판사명 :
반얀트리(Banyan Tree) / 성백군


어쩌자고 저리 서두르나
가지에서 뿌리가 나오도록

붙박인 몸
다스리지 못하고
사방으로 뻗어 봤지만 가도 가도
그 자리다

급할수록
돌아가라 했는데 돌기는 제대로 돌았나보다
땅속에 있어야 할 뿌리가
세상으로 나와
땅 위를 걷는다고 저리 나대는 걸 보면

갑질이 따로 있나
욕심이 지나쳐 제 자리를 이탈하면
그때부터 갑질이지
바리새인이 그랬고, 제사장들이 그랬다
예수님을 죽였지

서낭당 부적 같은
죽죽 늘어져서 너덜거리는 저 뿌리들
커 봐야, 그래 보았자
반얀트리 그늘 밑에는 사람 하나 없고
온갖 벌레들만 우글거린다.

  932 - 11062018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8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44 04-11 운영자
144388 그해 겨울  고은영 116 11-30 고은영
144387 35번째 겨울, 영원한 작별  이은경(일해윤) 103 11-30 이은경
144386 만남  박인걸 35 11-30 박인걸
144385 Mother's tears and umbrella  정세일 15 11-30 정세일
144384 하얀 마음  김덕성 99 11-30 김덕성
144383 동시/첫눈 오는 날.  장수남 58 11-30 장수남
144382 그리움, 너는  고은영 70 11-29 고은영
144381 비워내는 건 외로운 법이다  고은영 62 11-29 고은영
144380 지극히 따뜻한 애혼(愛魂)에게  고은영 54 11-29 고은영
144379 12월엔 설화(雪花)를 그리는 한 마리 노루이고 싶다  고은영 58 11-29 고은영
144378 감잎을 쓸어 모으며  김동기 38 11-29 김동기
144377 겨울행 열차 - 문학저널  임영준 88 11-29 임영준
144376 착각  이남일 58 11-29 이남일
144375 시인에게  이문자 54 11-29 이문자
144374 수선화  이문자 44 11-29 이문자
144373 대물림  목필균 51 11-29 목필균
144372 그리움에/은파  은파 오애숙 104 11-29 오애숙
144371 11월 끝자락에서  은파 오애숙 106 11-29 오애숙
144370 12월  은파 오애숙 108 11-29 오애숙
144369 겨울 길섶에서  은파 오애숙 110 11-29 오애숙
144368 가을 날 그 그리움/은파  은파 오애숙 105 11-29 오애숙
144367 동절기(冬節期)  박인걸 29 11-29 박인걸
144366 Neatly into the glow  정세일 26 11-29 정세일
144365 11월 너는  김덕성 119 11-29 김덕성
144364 11월은 돌아오는 달  정용진 33 11-29 정용진
144363 사랑 14  고은영 53 11-28 고은영
144362 사랑 13  고은영 48 11-28 고은영
144361 사랑 12  고은영 53 11-28 고은영
144360 동행의 추억  백원기 51 11-28 백원기
144359 보호자  목필균 37 11-28 목필균
144358 산간(山間)마을에서  박인걸 47 11-28 박인걸
144357 평화를 깨뜨렸다 - 김귀녀  김귀녀 38 11-28 김귀녀
144356 나목(裸木)의 사랑  김덕성 104 11-28 김덕성
144355 We rebuild autumn in your millennium castle  정세일 28 11-28 정세일
144354 첫눈 속에 피어나는 사랑 (1)  은파 오애숙 125 11-27 오애숙
144353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 것은 (3)  은파 오애숙 124 11-27 오애숙
144352 이 가을 가기 전에 쓰고픈 편지 (1)  은파 오애숙 118 11-27 오애숙
144351 백마고지  윤의섭 41 11-27 미산
144350 봄날  이문자 51 11-27 이문자
144349 네게 부탁해  이문자 56 11-27 이문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