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은 그리움의 혼불입니다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겨울은 그리움의 혼불입니다

고은영 0 213
저자 : 고은영     시집명 : .
출판(발표)연도 : 미발표     출판사 : .
겨울은 그리움의 혼불입니다  / (宵火)고은영


잠 못 드는 긴긴 겨울 밤
우리 들은 추억 여행을 위해 길을 나섭니다
하얗게 쏟아지는 눈길을 더듬는 회상은
자리에 누워 시간을 거슬러 올라도
과거의 멋 곳에 닿아도 피곤하지 않습니다

바람의 나락에서 우리는 비로소
삶의 아픈 조각들을 들춰내고
욕되지 않는 숭고한 고해처럼
한 해의 마지막 달에 와서
비로소 용서라는 단어를 나열합니다
삶의 모양이 서러울수록 왜소해지는 강기슭에
외로움을 지피며 밤새 우는 바람소리

어느 신작로 가난하고 초라한 귀퉁이에서 우리는
보고픈 사람들과 애잔한 눈길을 보듬고
깊은 포옹과 행복한 미소로 조우를 하고
감격의 눈물로 시리고 추운 가슴을 뎁혀줍니다
행복과 슬픔의 동시성 속에 아픔으로 굽이치던
단애의 나날들을 위로하고 위로받습니다

고문 같은 삶이어도 우리는 살아야 합니다
슬퍼도 살아야 하고 찰나적 기쁨과
짧은 행복을 위하여도 우리는
살아야 할 가치가 충분합니다
흑백 필름같이 퇴색한 지난날은 고난이어도
웅크린 가슴에 밤이 깊도록 신열 같은 그리움은
겨울로 육화돼는 하얀 눈처럼 곱고 향기로운 전설이 되어
깃털처럼 영혼의 댓돌 위를 밤새 물들입니다

머나먼 여행의 눈길을 걷는 우리는 애달픈 보헤미안
천지에 고독이 우리를 마중하고 징그럽게 외로움을 타는
겨울의 애틋한 샛길에 오늘의 초라한 가슴을 내려놓고
회상의 종착역에서 우리는 밤이 새도록 떠나간 날들과
보고픈 이들을 만나는 아름다운 해후를 합니다

20091211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6 명
  • 오늘 방문자 805 명
  • 어제 방문자 1,12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6,550 명
  • 전체 게시물 176,67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