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일생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여자의 일생

민경대 0 137
저자 : 민경대     시집명 : 347-1
출판(발표)연도 : 2019     출판사 : 시공장
여자의 일생


여자의 일생

작가 ; 기드 모파상(1850-1893)

초판발행 ; 1883

 

  여자의 일생》(Une Vie, 1883)은 모파상의 장편소설이다.

작자의 장편 중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는다. 한 귀족 여성의 평범하고도

고난에 찬 일생을 그 부제가 가리키는 것처럼 <조그마한 진실>로써

사랑과 미움의 근본문제와 대결시킨다.

 

  모파상은 연재소설로서 6년에 걸쳐서 집필하였다.

소설의 배경은 프랑스 왕정 복고부터 1848년 혁명에 걸친 기간이다.

정치적 상황과는 전혀 관계없이 시골의 한 귀족 여인이 수도원을 떠나서

콕스에서 죽음을 맞이할 때까지의 일생을 그렸다.

 

 

퇴색한 인생에서 한결 두드러진 것은 욕망과 잔학(殘虐)이다.

그 희생자인 잔느의 모습을 가혹할 정도로 묘사하면서

그 배후에 숨겨진 작가의 따스한 동정은 주목할 만하다

 

<줄거리>

  남작 가문의 외동딸로 양친의 자상한 보살핌 속에서 5년 간의 성심 수도원

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17세의 잔느는 하객들의 축하를 받으며 자신의 이상인 줄리앙과 결혼한다.

 하지만 신혼 여행에서 돌아오자 줄리앙은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변해 버렸고

사랑의 흔적은 사라져 존재하지 않았다.

 

  다음해 겨울 아침, 자신과 같은 젖을 먹고 자란 몸종 로잘리가 사내아이를 낳았는데

 바로 줄리앙의 아이였다. 로잘리는 쫓겨나 평범한 농부의 아내가 되었고

잔느도 초여름에 폴을 낳았다. 사랑에 환멸을 느끼고 아무 희망도 없었던

잔느는 ‘극성스런 어머니’가 되어 아들 폴에게 모든 성의를 다한다.

그러던 어느 봄날 잔느는 우연히 그녀와 둘도 없는 친구인 푸르빌

백작의 부인과 남편의 부정을 목격하여 충격을 받는다.

그러는 사이에 잔느의 어머니가 죽고 아내의 부정을 안 푸르빌 백작은 줄리앙과 백작 부인을 죽인다.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진 잔느에게 마지막으로 남은 희망은 사랑하는 아들 폴뿐이었다.

그러나 폴 역시 어머니의 희망을 송두리째 저버리고 만다.

도박과 사기를 일삼아 돈을 탕진하고 거리의 여인들과 어울려 다니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렇게 해서 태어난 그의 아이까지도 그녀가 거두어야 했다.

퇴색한 인생에서 한결 두드러진 것은 욕망과 잔학(殘虐)이다.

그 희생자인 잔느의 모습을 가혹할 정도로 묘사하였다.

이제 그녀의 마음을 다정하게 위로해주는 사람은 로잘리뿐이었다.

로잘리는 치욕과 고뇌를 말끔히 씻고 남작 부부가 소개한 농부와 결혼해 평탄한 삶을 살고 있었다.

로잘리는 잔느에게 말한다.

 

  “인생이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것 같아요.”

 

  작가는 이 소설에 ‘조그마한 진실’이란 부제를 달고 있다.

이 ‘조그마한’이란 형용사의 뜻은 그러나 결코 조그마한 것이 아니다.

모든 여성이 잔느와 같은 운명과 무관하지 않다는 뜻이다.

다시금 이 사실을 강조할 필요가 없다는 점에서는 조그마한 진실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동

서양을 막론하고 숙명처럼 여성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 바로 이 잔느의 불행과 같은 것이라면

이것은 진정 ‘크나큰 진실’이기도 한 것이다.

 

  꿈과 희망에 부풀어 있던 한 소녀의 일생 이야기가 그로테스크하게 표현된

<여자의 일생>은 주인공 잔느가 소녀에서 아내로, 그리고 어머니로의

가시밭길을 걸어가는 근대 생활에 대한 가혹한 판결이다.

이것은 인생에 대한 허무감과 염세감과 인간관계 속에서 얻어지는 깊은

슬픔과 체념을 나타냄으로써 염세주의에 대한 하나의 항의였다.

즉 인생이란 남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좋은 것도 아니고 또한 나쁜 것도

아니라고 말하는 로잘리의 말을 통해 알 수 있는 것이다.

 

  여러 가지 예술에 대하여 가혹한 비평을 가하는 톨스토이조차 이 작품을 격찬하면서

 “이 작품은 비단 모파상 일대의 걸작일 뿐만 아니라 위고의 <레 미제라블>

이후 프랑스 소설의 걸작일 것이다”라고 말했으며, 독일의 철학자 니체는

<이 사람을 보라>에서 독일 문학자를 악평한 후 프랑스 문학가 중에서도

특히 모파상을 천재라 하며 극찬하였다.

 

  자연주의의 시초라 할 수 있는 ‘여자의 일생’은 감성적인 여성으로부터

자연의 성적 본능을 억누르는 경혼에 대한 모파상의 회의와 비관적인 견해는

자연주의 작가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특히 쇼펜하우어는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말한다.

 

<모파상>

  기 드 모파상(1850-1893)은 노르망디의 디에프 근처의 밀로메닐 성관에서 출생했다고

호적에 적혀 있으나 출생지에 의문을 갖는 사람도 많다. 12살 되던 때 양친이

별거에 들어가는 바람에 어머니, 동생 에르베와 함께 에트르타의 별장으로 이사했다.

1863년에 이브트의 신학교에 입학했으나 2년만에 퇴학, 소설가 플로베르를 스승으로 문학에 뜻을 두었다.

 

 19세에 바칼로레아(대학 입학 자격 시험)에 합격했으며 20세 때에는

프러시아와의 전쟁에 참전하기도 했다. 22세 때에 해군성에 취직이 되면서 파리로 이주했고

이때부터 일요일마다 플로베르를 방문, 본격적으로 문학 수업을 시작했다.

플로베르를 통해 에밀 졸라 등 문인들과 교유를 튼 것도 이때부터다.

 

 1876년에 시 '물가'로 처음으로 시재를 인정받았으며 80년에 졸라가 주재하는 문집

<메당의 저녁>에 출세작 <비곗덩어리>를 발표했다. 안질 등 신경 계통의 병 때문에

 알제리, 브루타뉴 등을 여행하는 틈틈이 작품을 발표했다.

 

그가 결정적으로 문명을 얻은 것은 장편 소설 <여자의 일생>(1883)을 발표하면서부터였다.

톨스토이는 이 작품에 위고의 <레 미제라블> 이래 최고의 명작이라는 찬사를 바쳤다.

 

 그는 러시아 태생의 여류 화가 마리 바시키르체프 등 연인을 여럿 두었으며,

장편 <벨 아미>의 성공으로 요트를 사서 '벨 아미'라고 명명한 후 이탈리아 등지를 여행했다.

안질과 불면에 시달리면서도 장편 <죽음처럼 강하다> 등 히트작을 발표했으나

갑작스런 발작으로 친구들을 놀래키곤 했다. 42세 되던 해 페이퍼 나이프를 이용,

자살을 기도해 파시의 정신 병원에 수용됐으며, 다음 해에 병원에서 일생을 마쳤다.

 

  모파상은 소시민의 생활 주변과 일상, 사회의 병폐를 가차없이 폭로하고 야유하는 것만이

"인간의 상태를 일체의 편견 없이 충실히 묘사하는 소설가의 임무"라고

주창한 졸라의 이론을 문학에서 극대화했다. 모파상은 졸라의 친구로서

자연주의의 전성기에 문단에 등장했지만, 문학사적으로 본다면 졸라보다는 플로베르의 후계자다.

 졸라를 중심으로 한 문학 서클인 '메당의 무리'가 제각기 모아서

낸 단편집 <메당의 밤>에 발표된 <비곗덩어리>는 단편 작가로서 그의 위치를 결정해주었다.

스승 플로베르는 이 작품에 대해, 구상이 독창적이고 배경이나 인물도 실감이 나며 심

리 묘사도 적확하고 문장도 나무랄 데 없다고 절찬을 했다.

 

  모파상은 플로베르의 정신적인 양자로서 플로베르에게서 예술의 존엄성,

예술가의 의무 그리고 부르주아에 대한 묘사 등에 관하여 많은 가르침을 받았으며,

사물을 관찰하는 방법과 작품의 문체에 관해서도 배운 바가 많았다


  그의 작품으로는 <벨아미>, <피에르와 장>, <죽음과 같이 강하다>, <공포>, <유령>, <종(鐘)>, <목걸이>, <초설(初雪)> 등이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cTnUYY34eqQ

게시일: 2019. 5. 9.


노르망디 시골을 배경으로 꿈 많고선량한 한 귀족 여인의 일대기를 담은 소설로, 오늘날 모파상의 소설 중 가장 많이 읽히는 작품이다. 어린 시절 작가가 아버지 어머니의 별거와 이혼 등 평탄하지 못한 부부 관계를 바라보며 모티프를 얻은 이 작품에는 꿈 많던 한 소녀가 한 남자의 아내가 되면서 겪게 되는 인생의 좌절과 고통이 적나라하게 묘사되어 있다. 단편 소설의 미덕을 넘어서서 이야기를 읽는 본질적인 재미를 일깨워 주는 작품이다. 『여자의 일생』의 간결하고 군더더기 없는 상황 묘사와 장황하거나 복잡하지 않은 문장은 자연주의 문학의 전형적인 특징으로 볼 수 있지만, 이 작품에는 예상 외로 서정적이며 현대적인 감수성이 담겨 있다.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819 명
  • 어제 방문자 1,12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6,564 명
  • 전체 게시물 176,67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