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나무 아래 앉아서

나무 아래 앉아서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9-11-14 09:49     조회 : 80    
    · : 나무 아래 앉아서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디그니티
나무 아래 앉아서


https://www.youtube.com/watch?v=Aptb92WpFW8

https://www.youtube.com/watch?v=Aptb92WpFW8

https://www.youtube.com/watch?v=wGGQfBZr2io

https://www.youtube.com/watch?v=GRJA034Z01k&t=48s


게시일: 2013. 5. 28.


힐링 멘토들과 함께하는 행복 여행
주변을 둘러보니 갈수록 살기 힘들다고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삶이 각박해서인지, 먹고 살만한데도 만족하지 못해서인지 우리는 그 이유를 알지 못합니다.
이 시대를 대표하는 힐링 멘토들과의 특별한 만남을 통해 그 해답을 찾습니다.
[힐링 위크 행복 여행] 조계사에서 출발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uLjBPfsMPTU


https://www.youtube.com/watch?v=pRg-q0VpR1I



https://www.youtube.com/watch?v=IwTJYS-W0XE




https://www.youtube.com/watch?v=HGm9_FWdabQ

https://www.youtube.com/watch?v=cPz9PTptI_M

https://entertain.v.daum.net/v/20130514073106037


정목스님이 출가한 계기를 밝혔다.

정목스님은 5월1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16살 때 출가한 것에 대해 "출가 동기는 시름이 있어서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16살이 어른들은 어리다고 생각하지만 고민하고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나이다"고 말했다.

정목스님은 "중2 때 헤르만 헤세 '싯다르타'를 선물 받았다. 그 나이에 읽기에는 쉽지 않은데 마지막에 인생에 대한 질문이 나온다. '네가 궁금한 게 있으면 흘러가는 강물에게 물어라. 그러면 강물은 웃을 것이다'라는 부분이다. 그 대목이 꽂혔다. 답이라고 결정을 내려도 답이 흘러갈 수도 있는 거다. 궁금한 게 있다면 내가 찾아야 한다는 생각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종로 헌책방에서 어떤 분이 인천 용화사에 묵언스님이 계시는데 한 번 찾아가보라고 했다. 교복에 단발머리 차림으로 물어 물어 인천을 갔다. 내가 알아들을 수 없는 말씀을 해주시는데 뭔지 모르게 가슴이 시원해졌다"며 "학교 공부는 재미없는데 그 말씀은 계속 듣고 싶었다. 그 분이 불교계 큰스님인 송담 큰스님이었다. 이 길로 가야겠다 생각했다"고 묵언스님 말씀을 들은 뒤 출가를 결심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내가 어릴 때 시장에서 목탁치며 탁발 나가는 스님 뒤를 따라간 적이 있다고 한다"며 "나는 나무에 앉아 노는 걸 좋아했다. 나무가 바람에 흔들리거나 비 맞는 걸 계속 쳐다보면 근심이 없고 평화로워졌다. 왜 나는 나무가 아닐까 싶었다. 동물도 좋아했다. 고래도 초대해 밥도 먹고 싶었는데 왜 안 되는지 많이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경규가 상담을 받은 적이 없냐고 하자 "상담도 받으러 다녔다"며 수긍했다.

정목스님은 "부모님과 주변 사람, 은사 스님까지 반대했다. 대학 졸업 후 다시 생각하라고 했는데 나는 하겠다고 결정하면 그 길을 가보고 싶었다"며 출가 결심 후 바로 삭발했다고 말을 이었다.

삭발 당시를 묻자 "졸업 한 달 전 삭발을 했다. 친구들과 선생님이 이러면 안 된다 했다. 친구들은 울었는데 나는 웃었다"며 출가하는 순간에도 후회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1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77 04-11 운영자
144399 첫눈은 오히려 따뜻하다  고은영 50 12-02 고은영
144398 낙엽과 함께 온 편지  고은영 41 12-02 고은영
144397 잃어버린 사랑  고은영 40 12-02 고은영
144396 김장  김동기 25 12-02 김동기
144395 호떡에 마음을 담다  전숙영 26 12-02 전숙영
144394 가을 꽃에게  송 정 운 31 12-02 송정운
144393 추수감사절 예배  성백군 19 12-02 성백군
144392 코 고는 소리  성백군 22 12-02 성백군
144391 백세를 향하는 길목에서 문득  은파 오애숙 73 12-02 오애숙
144390 어느 날 문득  은파 오애숙 80 12-02 오애숙
144389 12월이 가기 전에  은파 오애숙 79 12-02 오애숙
144388 님 기다림  오보영 30 12-02 오보영
144387 12월의 기도 (1)  은파 오애숙 86 12-02 오애숙
144386 발전기금 1억원  민경대 19 12-02 민경대
144385 썰물.  장수남 19 12-02 장수남
144384 어느 개의 죽음에 대한 명상  이은경( 일해윤) 18 12-02 이은경
144383 Bring it to the maple leaves  정세일 11 12-02 정세일
144382 12월에는  김덕성 120 12-02 김덕성
144381 12월  임은숙 75 12-01 수ㄱi
144380 12월에는  임은숙 73 12-01 수ㄱi
144379 12월의 하늘아래  임은숙 79 12-01 수ㄱi
144378 겨울비 속에  은파 오애숙 105 12-01 오애숙
144377 아날로그 방식 품에 안고서  은파 오애숙 104 12-01 오애숙
144376 12월 어느 날 아침에  은파 오애숙 112 12-01 오애숙
144375 12월 속에 피어나는 희망 노래  은파 오애숙 111 12-01 오애숙
144374 12월, 우리는 - 문학바탕  임영준 108 12-01 임영준
144373 국수  이 성두 29 12-01 이성두
144372 Listed like a white picture  정세일 12 12-01 정세일
144371 아쉬운 작별  고은영 140 11-30 고은영
144370 왜 이렇게 늙었어/강민경  강민경 127 11-30 봄에
144369 향기의 언어  박종영 109 11-30 옥매산
144368 낙엽 그 흔들리는 것들로부터  고은영 120 11-30 고은영
144367 추전역의 겨울  고은영 117 11-30 고은영
144366 언제 한번 너는 사랑을 위해  고은영 138 11-30 고은영
144365 그해 겨울  고은영 131 11-30 고은영
144364 35번째 겨울, 영원한 작별  이은경(일해윤) 107 11-30 이은경
144363 만남  박인걸 41 11-30 박인걸
144362 Mother's tears and umbrella  정세일 17 11-30 정세일
144361 하얀 마음  김덕성 103 11-30 김덕성
144360 동시/첫눈 오는 날.  장수남 63 11-30 장수남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