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어머니 집 겨울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작은어머니 집 겨울

고은영 0 224
저자 : 고은영     시집명 : .
출판(발표)연도 : 2005     출판사 : .
작은어머니 집 겨울 / (宵火)고은영

제주도 성산읍 수산리 작은어머니 집은
온통 귤 나무와 대나무만 가득하다네 
들까마귀 까악 까악 잎 진 느티나무 가지마다
징그러운 날갯짓 음산한 기운이 펄럭거리면
배고픈 햇살이 동구 밖 언저리
돌배나무를 가볍게 올라 타앉고
초가지붕 너머 뒤꼍 바람의 염불에
댓 닢 몸 부시는 소리 부스스 부스스

무성한 외로움을 씻어내는 오후
온 동리 적막과 마주한 귤들이
포동포동 해 말간 눈으로 물오른 초겨울
텅텅 빈 마을을 뒹굴던 바람이
진눈깨비와 몇 번 정분이 나면
신맛 가신 사랑이 영글어 단맛의 새콤한
얼굴로 도드라지는 탐스런 황금빛 귤, 귤
황홀한 고독이 작은어머니집 마당에도 충만하다네
낮이나 밤이나 작은 어머니 집 동네는 웬종일 바람뿐

바람이 밤새 들판을 구르다 지친 억새밭
사뿐히 내려앉는  아, 아, 아 코끝을 흔들며
말없이 저 먼 오름까지 내닫는 감귤 향
동구 밖 서성이던 똥개 한 마리 귤 향기에
그만 미쳐가더니 컹컹컹 하루을 소리지르고
인적없는 마을이 동화처럼 익어가는 고적한 희열 음

20081117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4 명
  • 오늘 방문자 970 명
  • 어제 방문자 1,21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3,069 명
  • 전체 게시물 176,62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