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귀녀     날짜 : 19-11-15 06:19     조회 : 117    
    · :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 저자(시인) : 김귀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형님이 왔다
사남매 중 이 세상에 이젠 피붙이 라고는
동생하고 나밖에 없다는 누나
누나는 웃는 치매에 걸렸다
옛날일 만 기억하고 방금 전 일을 기억을 못한다
그저 웃기만 한다
고생만 하던
얼굴은 오간데 없이 사라지고
온통 얼굴은 해맑다
자식들을 키우던 거친 손은 가늘고 보드랍다
동생과 막걸리 한잔과 쑤어 내놓은
도토리묵을 먹을 때마다 아~ 맛있다.
“이 도토리묵에다가는 김치 송송 썰어 놓고 김 뿌리고
양념간장에 버무려 먹는 것이 제 맛이라고“

한 말 또 하고 한 말 또 하고 수없이 되풀이 한다
서해안 바닷가 구경을 떠나는 날
아이처럼 좋아한다.
바다를 마음껏 구경하고 싶단다
차에 타자마자 노랫가락이 흘러나온다.
갈대의 순정을 좋아하는 형님
서해안 삼길포항에서 막 뜬 회 접시를 들고 바닷가에서
좋아 어쩔 줄 모르는 표정이 아이 같다
늙으면 아이 된다는 옛말 형님을 보니 알 것 같다
남은 세월이 얼마나 남았을까
밤 새 몇 번을 깨고 늘 걱정 속에서 사는 나는
형님이 부럽다
곤히 편하게 잠드는 저 모습이 부럽다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자에게 잠을 주신다는
그 말씀 떠오르는 깊은 밤
나는 밤 새 뒤척인다.
내일이면 형님을 모시고 분당으로 간다
일 년에 한 번씩 꼭 만나자는 오누이
쓸쓸한 마음 한쪽으로는 울컥 울음이 솟는다
우리의 마음 알기라도 한다는 듯이
갈매기 몇 마리 끼룩 끼룩 울면서
먼 바다로 날아간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0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70 04-11 운영자
141958 그리운 송광사 현묵 스님 // 남시호  남시호 319 05-28 남시호
141957 오늘도  송정숙 198 05-28 송정숙
141956 믿음  송정숙 203 05-28 송정숙
141955 제야의 명상  윤의섭 181 05-28 미산
141954 아름다운 나의 사람아----[[MS]] (2)  은파 오애숙 323 05-28 오애숙
141953 환승이별  박종영 208 05-28 옥매산
141952 시/감사꽃----[[MS]] (1)  은파 오애숙 271 05-28 오애숙
141951 시/그대 그리고 나---[[MS]] (1)  은파 오애숙 279 05-28 오애숙
141950 시/봉선화 연정----[[MS]] (1)  은파 오애숙 254 05-28 오애숙
141949 그리운 나의 사랑아  은파 오애숙 259 05-28 오애숙
141948 창밖 빗줄기 속에 어리는 사랑  은파 오애숙 214 05-28 오애숙
141947 그대 그리움  은파 오애숙 222 05-28 오애숙
141946 깊은 병  아은경(일해윤) 137 05-28 이은경
141945 사랑 비에 젖어  김덕성 219 05-28 김덕성
141944 당신의 그리움이 이제 편지되어 올수 있도록  정세일 121 05-28 정세일
141943 샤론의 꽃 무궁화 이영지  이영지 127 05-28 李英芝
141942 해바라기 꽃  신정숙 154 05-28 홍매화
141941 6월의 길섶  은파 오애숙 216 05-28 오애숙
141940 6월에 꿈꾸는 희망  은파 오애숙 215 05-28 오애숙
141939 5월의 연서  은파 오애숙 209 05-27 오애숙
141938 씨앗 하나  은파 오애숙 223 05-27 오애숙
141937 5월의 바람  은파 오애숙 197 05-27 오애숙
141936 행복  은파 오애숙 218 05-27 오애숙
141935 단비  은파 오애숙 207 05-27 오애숙
141934 여름창 열며 2  은파 오애숙 222 05-27 오애숙
141933 여름창 열며 1  은파 오애숙 215 05-27 오애숙
141932 오월 그리움  은파 오애숙 192 05-27 오애숙
141931 유채꽃 바람  은파 오애숙 187 05-27 오애숙
141930 그대에게  은파 오애숙 201 05-27 오애숙
141929 어느 봄날에 (1)  은파 오애숙 179 05-27 오애숙
141928 마음 길  송정숙 133 05-27 송정숙
141927 비는 내리고  송정숙 131 05-27 송정숙
141926 벳섬에 묻혀  백원기 113 05-27 백원기
141925 5월이 익다  김덕성 176 05-27 김덕성
141924 콩 심은 데 콩 났다  김귀녀 135 05-27 김귀녀
141923 하얀 창마다 당신이 그릴 수 있는 파랑새가 될 수 있도록  정세일 104 05-27 정세일
141922 함께 오래 - 문학봇  임영준 192 05-27 임영준
141921 오월, 아이리스  김귀녀 124 05-26 김귀녀
141920 환생을 꿈꾸며  목필균 143 05-26 목필균
141919 그대 지금  송정숙 138 05-26 송정숙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