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김귀녀     날짜 : 19-11-15 06:19     조회 : 141    
    · :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 저자(시인) : 김귀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9
    · 출판사명 :
남매 - 누나와 동생 / 김귀녀

 
형님이 왔다
사남매 중 이 세상에 이젠 피붙이 라고는
동생하고 나밖에 없다는 누나
누나는 웃는 치매에 걸렸다
옛날일 만 기억하고 방금 전 일을 기억을 못한다
그저 웃기만 한다
고생만 하던
얼굴은 오간데 없이 사라지고
온통 얼굴은 해맑다
자식들을 키우던 거친 손은 가늘고 보드랍다
동생과 막걸리 한잔과 쑤어 내놓은
도토리묵을 먹을 때마다 아~ 맛있다.
“이 도토리묵에다가는 김치 송송 썰어 놓고 김 뿌리고
양념간장에 버무려 먹는 것이 제 맛이라고“

한 말 또 하고 한 말 또 하고 수없이 되풀이 한다
서해안 바닷가 구경을 떠나는 날
아이처럼 좋아한다.
바다를 마음껏 구경하고 싶단다
차에 타자마자 노랫가락이 흘러나온다.
갈대의 순정을 좋아하는 형님
서해안 삼길포항에서 막 뜬 회 접시를 들고 바닷가에서
좋아 어쩔 줄 모르는 표정이 아이 같다
늙으면 아이 된다는 옛말 형님을 보니 알 것 같다
남은 세월이 얼마나 남았을까
밤 새 몇 번을 깨고 늘 걱정 속에서 사는 나는
형님이 부럽다
곤히 편하게 잠드는 저 모습이 부럽다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자에게 잠을 주신다는
그 말씀 떠오르는 깊은 밤
나는 밤 새 뒤척인다.
내일이면 형님을 모시고 분당으로 간다
일 년에 한 번씩 꼭 만나자는 오누이
쓸쓸한 마음 한쪽으로는 울컥 울음이 솟는다
우리의 마음 알기라도 한다는 듯이
갈매기 몇 마리 끼룩 끼룩 울면서
먼 바다로 날아간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2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97 04-11 운영자
143498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 도종환  도종환 9113 08-31 poemlove
14349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 김용택  김용택 9112 08-19 poemlove
143496 선물 - 김남조  김남조 9112 08-22 poemlove
143495 우울한 시 - 김정란  김정란 9103 10-02 poemlove
143494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1)  류시화 9101 08-14 poemlove
143493 하늘 - 박두진  박두진 9100 08-13 poemlove
143492 언덕 - 류시화  류시화 9097 08-14 poemlove
143491 한 남자를 잊는다는 건 - 최영미  최영미 9090 08-20 poemlove
143490 편지 1 - 이성복  이성복 9090 08-26 hanwori
143489 길 - 고은-  고은- 9090 08-28 hanwori
143488 산상(山上)의 노래 (1)  조지훈 9081 08-13 관리자
143487 바보 (1)  이정하 9081 08-15 poemlove
143486 미리 쓰는 유서 - 이해인  이해인 9080 08-22 poemlove
143485 새벽안개 - 이정하  이정하 9079 08-15 poemlove
143484 소영위제(素榮爲題) - 이상-  이상- 9075 08-21 hanwori
143483 강철 새잎 - 박노해  박노해 9074 08-26 poemlove
143482 흙 한 줌 이슬 한 방울  김현승 9072 08-03 가을
143481 거제도 둔덕골 - 유치환  유치환 9071 02-08 poemlove
143480 물새알 산새알 - 박목월 (1)  박목월 9066 08-13 관리자
143479 남해 금산 - 이성복 (1)  이성복 9066 08-17 관리자
143478 아버지의 마음  김현승 9064 08-19 관리자
143477 가을 엽서 - 이해인  이해인 9062 08-16 관리자
143476 새옷 입고 - 문정희  문정희 9061 08-10 poemlove
143475 내가 만난 이중섭(李仲燮) - 김춘수  김춘수 9060 04-16 poemlove
143474 목련꽃등 (1)  권순자 9060 04-09 권순자
143473 사랑 - 한용운 (2)  한용운 9059 08-13 poemlove
143472 참깨를 털면서 - 김준태  김준태 9052 09-06 hanwori
143471 길 잃은 날의 지혜 - 박노해  박노해 9051 08-10 poemlove
143470 그 사람 - 정호승  정호승 9049 08-16 poemlove
143469 철쭉꽃 - 안도현  안도현 9046 08-14 poemlove
143468 섬 1 - 이정하  이정하 9046 08-15 poemlove
143467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 김재진  김재진 9044 08-25 hanwori
143466 이별역 - 원태연  원태연 9042 08-15 poemlove
143465 고백 (1)  김남조 9041 08-27 hanwori
143464 풀잎이 그대에게 - 도종환  도종환 9041 08-31 poemlove
143463 은수저 - 김광균  김광균 9038 09-05 hanwori
143462 거울을 보면서 - 용혜원  용혜원 9037 08-15 poemlove
143461 가을 아침에 -김소월 (2)  김소월 9036 08-26 poemlove
143460 빵 굽는 나라 - 구광본  구광본 9035 09-29 poemlove
143459 출가하는 새 - 황지우  황지우 9031 12-20 poemlove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