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추수감사절

박인걸 0 335
저자 : 박인걸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19.11.15     출판사 :
추수감사절

하얀 쌀밥을 먹을 때면
여름 햇살에 꼿꼿하던 벼들과
파삭하게 찐 고구마를 먹을 때면
언덕 밭 고구마 넝쿨이 생각납니다.
여름 햇살에 익던 콩과
농부의 손끝에서 자란 팥과
아무렇게 매달려 크던 호박이
가을 성찬으로 식탁에 올랐습니다.
보랏빛 감자 꽃이
바람에 출렁이던 비탈 밭에서
달걀처럼 흙속에 키운
신비한 재주에 감탄합니다.
가을은 온통 충만한 열매들이
진실한 삶을 자랑하며
아무런 꾸밈과 치장도 없이
정직한 제물로 자신을 드립니다.
가짜와 허영이 즐비한 땅에
주인이 준 형상 그대로
변형과 변질을 경계하며
오로지 원형을 지켜왔습니다.
11월 17일 추수감사절에
나도 곡물(穀物)과 같은 모습으로
아무런 꾸밈이나 위선 없이
조물주께 깊이 사례하렵니다.
2019.11.15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9(1) 명
  • 오늘 방문자 1,004 명
  • 어제 방문자 1,02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9,565 명
  • 전체 게시물 176,56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