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달빛 젖은 눈을 밟는 사람은 아름답다.

달빛 젖은 눈을 밟는 사람은 아름답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9-11-16 10:17     조회 : 56    
    · : 달빛 젖은 눈을 밟는 사람은 아름답다.
    · 저자(시인) : 이은경( 일해윤)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달빛 젖은 눈을 밟는 사람은 아름답다.

내사랑너!너의 말대로 너가 선생인 건 다른 말 하지 않겠어. 그러나 내 사랑 그대를 만났어야 하는데 저기 바다 건너에 있네. 아예복사판이네. 난 저 김종수처럼 결례가 없었다. 난 너가 너무 밉다.내가 왜 거제 안간걸 후회해? 절대. 후회도 안하고 후회 안하디도 않아. 룡 이  그리워하면 그 시간의 너자신니 되니? 과거는 흘러가고 난 정말로 삶에 속았다. 내가 해인사에서 성첳스님에게 얻은 교훈? 이 세상에 믿을 놈 없다. 삼천배를 억지로 하면서 70년대에 얻은 교훈이지, 왜 해ㅑ해? 가 문제였던 나는 달을 가리키면 달을 봐야지 왜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을 봐?에서 예술이 그저 헛것임을 알았다. 그 긴 54년의 세월, 모두 손가락에 낀 반지만 보더군. 어쨌던 그대. 서울가더니 참많이 변했다.나도 이리  뒤가 작렬한 줄 몰랐어,무미건조하지? 그러니 다른 애들이 이런 사랑하렴. 그러면 사랑했던 이여,안녕!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07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70 04-11 운영자
144438 One leaf that you can put in your album  정세일 13 12-05 정세일
144437 억새꽃 사랑  김덕성 101 12-05 김덕성
144436 무장무장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51 12-04 임영준
144435 사랑, 천 번을 불러도 아름다운 이름  고은영 40 12-04 고은영
144434 어느 사랑 이야기  고은영 39 12-04 고은영
144433 지극한 비밀과 거짓 사이  고은영 40 12-04 고은영
144432 마지막 잎새  고은영 51 12-04 고은영
144431 눈 오는 밤에  임은숙 31 12-04 수ㄱi
144430 술 마신비둘기  이은경( 일해윤) 28 12-04 이은경
144429 전철 속에서의 색다른 풍경  김길남 23 12-04 김길남
144428 익모초  김길남 24 12-04 김길남
144427 추억의 골목길  문재학 21 12-04 문재학
144426 아 가을인가 봐  김길남 19 12-04 김길남
144425 나의 전쟁사  이은경(일해윤) 23 12-04 이은경
144424 The golden dream is shining  정세일 19 12-04 정세일
144423 캐디락  민경대 24 12-04 민경대
144422 긴 겨울  박인걸 39 12-04 박인걸
144421 어느 회사원의 꿈  민경대 30 12-04 민경대
144420 첫눈 연가  김덕성 103 12-04 김덕성
144419 도도파크 정관  민경대 17 12-04 민경대
144418 12월 4일 01  민경대 19 12-04 민경대
144417 사랑 16  고은영 42 12-03 고은영
144416 사랑 15  고은영 36 12-03 고은영
144415 거울 앞에서  고은영 33 12-03 고은영
144414 첫눈  박인걸 34 12-03 박인걸
144413 버릇 혹은 실수  홍수희 29 12-03 홍수희
144412 사랑이란  이문자 36 12-03 이문자
144411 그림 속에는  이문자 18 12-03 이문자
144410 12월의 기도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67 12-03 임영준
144409 숨은 철조망  백원기 19 12-03 백원기
144408 저 머언 겨울바다  이은경( 일해윤) 34 12-03 이은경
144407 In a small den of a mouse  정세일 15 12-03 정세일
144406 겨울 꽃 연가  김덕성 126 12-03 김덕성
144405 사랑  민경대 26 12-03 민경대
144404 새마음  은파 오애숙 63 12-03 오애숙
144403 시행착오  은파 오애숙 55 12-03 오애숙
144402 그대가 내 곁에 있어  은파 오애숙 73 12-03 오애숙
144401 산다는 것은  고은영 49 12-02 고은영
144400 흰 눈을 보며 고립을 꿈꾼다  고은영 34 12-02 고은영
144399 첫눈은 오히려 따뜻하다  고은영 49 12-02 고은영
 1  2  3  4  5  6  7  8  9  10